종합뉴스손해보험
손해보험 '빅 4' 2월 車보험 손해율 81%중소형사 86%로 집계...업계 "여전히 적정 손해율보다 높아"
최석범 기자  |  csb211@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3.06  11:45:5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보험매일=최석범 기자]자동차보험 손해율의 감소세가 뚜렷한 것으로 나타났다. 손해보험사 '빅 4'의 지난달 자동차보험 손해율 평균이 81%(가마감 기준)로 대폭 개선된 것으로 집계됐다.

중소형 손해보험사의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86%(악사손해보험, 흥국화재 제외)로 감소 추세를 보였다. 손해율 개선은 환영할만한 일이지만 여전히 적정 손해율보다 높은 탓에 현실화가 이뤄져야 한다는 게 보험업계의 생각이다.

◇'빅4' 2월 車보험 손해율 평균 81%

손해보험사 ‘빅4’인 삼성화재·현대해상·DB손해보험·KB손해보험의 2월 자동차보험 손해율 평균이 81%(가마감 기준)로 나타났다.

삼성화재·현대해상·DB손해보험·KB손해보험은 자동차보험을 취급하는 대형사로 전체 시장의 80%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각사별 손해율 자료를 취합한 결과 삼성화재의 2월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가마감 기준 81%로 전년 동월 손해율인 87.2%보다 6.2% 포인트 감소했다. 전월과 비교해도 1.4% 포인트 감소한 수치다.

삼성화재의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최근들어 개선되는 추세다. 90.2%였던 손해율은 1월 82.4%로, 2월에는 81%로 개선되고 있는 것이다. 삼성화재의 1~2월 누적 손해율은 81.7%로 집계됐다.

현대해상의 2월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가마감 기준 81.5%로 전년 동월 손해율과 비교해 5.9% 포인트 급감했다. 전월 손해율과 비교해서는 2.6% 포인트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해상의 1~2월 누적 손해율은 가마감 기준 82.8%다.

2월 DB손해보험의 손해율은 82%(가마감 기준)로 전년 동월 대비 4.1%포인트 감소했다. 최근 3개월 간 손해율은 11월 87%, 12월 85.1, 1월 83%로 나타났다. 1~2월 누적 손해율은 가마감 기준 82.5%로 집계됐다.

KB손해보험은 '빅 4' 중 가장 낮은 손해율을 기록했다. 2월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가마감 기준 79.6%로 전년 동월과 비교해 9.4% 포인트 감소했다. 전월 손해율과 비교해도 4.1% 포인트 개선됐다. 1~2월 누적 손해율은 가마감 기준 81.7%다.

통상적으로 자동차보험의 손익분기점인 적정 손해율은 80% 수준으로 알려져 있다. 자동차보험을 유지하기 위한 사업비율이 통상적으로 20% 선에서 형성되기 때문이다.

◇중소형사도 뚜렷한 감소세...메리츠화재 가장 낮아

중소형 손해보험사의 손해율도 감소 추세를 보였다.

메리츠화재는 전체 손해보험사(11개 손해보험사, 악사손해보험 및 흥국화재 제외)를 통틀어 가장 낮은 자동차보험 손해율을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2월 메리츠화재의 손해율은 가마감 기준 77.2%로 5.1% 포인트 감소했다. 전월과 비교해도 2% 포인트 감소한 수치다. 메리츠화재의 1~2월 누적 손해율은 가마감 기준 78.2%다.

한화손해보험의 2월 손해율은 가마감 기준 82.4% 포인트로 전년 동월 대비 4.2% 포인트 감소했다. 1~2월 누적 손해율은 가마감 기준 82.8%로 집계됐다.

롯데손해보험의 2월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88.2%로 전년 같은 기간 손해율과 비교해 3.4% 포인트 개선됐다. 전월과 비교해서는 1.5% 포인트 감소했다. 1~2월 누적 손해율은 가마감 기준 89%다.

MG손해보험의 2월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96%로 3.4% 포인트 감소했다. 하나손해보험 역시 전년 동월과 비교해 2.1% 포인트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보통 12월과 1월은 폭설 등 계졀적 영향으로 손해율이 높다. 반면 2월은 날씨가 상대적으로 포근해지면서 영향을 덜받는다. 사회적 거리두기 영향으로 명절 자동차 운행량이 적었고 이 영향으로 손해율이 상대적으로 적었던 것 같다. 다만 여전히 적정 손해율보다 높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보험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최석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설계사 50명만...현대해상 GA 채용 설설설(說)
2
메가리치, 창립 이래 최고 실적 달성
3
생보사 GA채널, 신흥강자가 점령
4
개별공시지가 '공개' 올해 땅값 오른 보험사는
5
GA 관여 일반보험 수수료체계 개편 카드 만지작
6
가성비 '굿' 2030 어린이보험 가입에 눈길
7
금감원 FSS SPEAKS 외화보험 현안 화두로
8
‘선 넘지마’...금감원, 종신리모델링 소비자 경보
9
순위 변동 잦았던 장기인보험 시장… 1분기 실적은 ‘답보’
10
금감원, 종신보험 리모델링 주의보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4, 808호(도화동,진도빌딩)  |  대표전화 : 02-786-7991  |  팩스 : 02-786-7990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아00428  |  등록일자 : 2007. 9. 6  |  발행일자 : 2007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 이민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후
Copyright © 2011 보험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fin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