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보험일반
보닥, 소비자 권익 찾기 캠페인 실시
최석범 기자  |  csb211@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10.15  11:12:1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보험매일=최석범 기자]인슈어테크 기업 아이지넷이 ‘대국민 보험 계몽 운동’ 캠페인을 연말까지 실시한다. 아이지넷은 인공지능 보험진단 서비스 보닥(보험닥터)을 운영 중이다.

보닥이 자체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보험 가입자들은 계약 전 고지의무는 알고 있어도, 계약 이후 알릴 의무는 거의 모르고 있다. 

이러한 정보 비대칭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전문가 무료 상담을 진행하는 것이 이번 캠페인의 골자다.

보험 계약 전에는 여러 가지 정보를 자세히 제공받을 수 있지만, 계약 이후에는 가입한 보험과 관련된 상담이나 정보를 제공받기 어렵다는 게 보험 가입자들의 공통된 반응이라고 보닥 측은 설명했다.

아이지넷 관계자는 “10월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2020년 상반기 기준으로 13개월차 설계사등록정착률이 손해보험사 56.6%, 생명보험사 41.2%로 조사됐다”며 “설계사가 퇴사하면 고아계약 고객들은 제대로 관리 받기가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즉, 통합적인 보험 관리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이번 캠페인을 준비했다”고 기획 취지를 밝혔다.

보닥의 황철순 수석연구원은 “보험금을 지급할 때 보험사가 갑자기 삭감하거나 보험을 해지하는 상황이 발생했다고 해서 상담을 해보면, 보험 가입자가 계약 후 알릴 의무를 놓친 것이 이유일 때가 많다”고 말했다.

   
▲ 사진=보닥

보험조사분석사이기도 한 그는 “학생 때 부모님이 보험 가입을 해줬거나 직업이 변경된 이후에도 보험사에 별도 통지 없이 보험을 유지하고 있다면 이번 캠페인으로 상담을 받기를 추천한다”며 “만약 사무직에서 현장직으로 변경됐을 경우라면 계약 후 알릴 의무가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보닥은 흩어진 보험 정보를 모아서 비교 분석하는 것에서 나아가 수집한 정보를 인공지능을 통해 유지, 해지, 조정 등 의견을 제시한다. 덕분에 이용자는 AI의 객관적인 의견으로 자신이 가입한 보험의 상황을 확인할 수 있다. 기존에 가입한 보험이라도 보닥에서 AI진단과 전문상담을 이용할 수 있다.

최근 보닥은 2030세대의 이용률 증가로 소비자 보험진단 50만 건을 돌파했다. 이번 캠페인은 비대면 플랫폼에 익숙한 2030세대 대상으로 보험 서비스의 본질적인 측면을 강조하기 위해 뉴트로(New-tro) 컨셉으로 디자인됐다.

< 저작권자 © 보험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최석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칼 뺀 금감원 대형 GA ‘엑셀금융’ 종합검사
2
삼성화재 '영국 로이즈 4위' 캐노피우스에 1.1억달러 추가투자
3
금감원, 대형 GA 엑셀금융서비스 종합검사 착수
4
보험영업의 ‘진화’ 설계사 영상 컬러링 부상
5
상위 GA, 3분기 생보 매출 ‘선전’
6
보험사 '스타 모시기' 한창… "모델 선정 기준 변할 듯"
7
대형 GA 준법감시인협의체 첫 상견례
8
본인부담 상한제와 치매환자 국가책임제
9
보험업계, 스타트업 발굴·협업…‘新성장 동력 찾아라’
10
보험업 현안 관련 국감 후반전 마무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4, 808호(도화동,진도빌딩)  |  대표전화 : 02-786-7991  |  팩스 : 02-786-7990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아00428  |  등록일자 : 2007. 9. 6  |  발행일자 : 2007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 이민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후
Copyright © 2011 보험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fin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