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보험일반
교보생명 신사업 발굴 박차… 이노스테이지 2기 출범AI, 라이프케어 등 5개 스타트업 선발… 연말까지 협업 사업모델 개발
신영욱 기자  |  ssinyr@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7.10  09:29:4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보험매일=신영욱 기자] 교보생명은 오픈이노베이션 '이노스테이지(INNOSTAGE)' 2기를 출범하고 혁신 스타트업과 협업에 나선다고 10일 밝혔다.

'이노스테이지'는 보험 분야의 신사업을 발굴하기 위해 교보생명이 지난해 출범한 개방형 혁신의 플랫폼이다. 스타트업과의 협업 생태계를 조성해 헬스케어 등 보험 비즈니스 기반의 사업모델 발굴이 주요 목적이다.

지난달 진행한 이노스테이지 2기 참가기업 모집에는 350여 기업이 지원했으며, 인공지능(AI), 라이프케어, B2B 서비스 등 다양한 분야의 스타트업 5곳이 최종 선발됐다.

선발된 스타트업은 ▲프렌트립(호스트 기반 여가 액티비티 플랫폼) ▲디타임(중소기업 종합 인사관리 클라우드 서비스) ▲씽즈(여성 라이프스타일 기반 건강관리 플랫폼) ▲로민(AI기반 비정형 문자인식(OCR) 서비스) ▲제제미미(자녀 사진 자동관리・성장영상 제작 플랫폼) 등이다.

교보생명은 해당 스타트업들과 함께 올해 말까지 공동 사업모델을 개발할 예정으로 선발 기업에는 사업 개발비와 코워킹스페이스가 제공된다.

아울러 우수한 트랙 레코드를 보유한 액셀러레이터(스타트업 육성업체) 크립톤이 법률, 특허, 마케팅, 투자 유치 등 1:1 그로스 멘토링(Growth Mentoring)도 진행한다.

협업 성과는 오는 10월 말 열리는 데모데이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우수 스타트업에는 교보생명이 직접 투자에 나서며, 협업 비즈니스 모델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교보생명은 지난해 이노스테이지 1기 스타트업 중 우수한 솔루션을 보유한 업체와 손잡고 신규 인슈어테크 서비스를 선보인바 있다.

윤열현 교보생명 대표이사 사장은 “지난해 오픈이노베이션을 시작한 원년이었다면, 올해는 보다 내실 있는 프로그램 운영으로 디지털 혁신을 가속화할 것”이라며 “스타트업들에게 보유기술과 사업모델을 마음껏 펼쳐볼 수 있는 협업 기회를 제공해 성장을 돕는 상생의 장을 마련하겠다”고 전했다.

   
▲ (이노스테이지 2기 출범식. 사진제공=교보생명)

< 저작권자 © 보험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신영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내년 3월 미래에셋생명 전속채널 분리 검토
2
보험사, 1200%룰 적용 첫 수수료 공개 ‘눈치싸움’
3
금융위, 보험업법 시행령 개정… 달라지는 점은
4
에이플러스에셋, 3분기 누적순익 126억...전년比 29% ↑
5
삼성화재 ‘효자’ 독감담보 건강보험으로 확대
6
생보업계, 초저금리 보릿고개 장기화
7
보험사, 1∼3분기 순이익 6.1% 증가
8
손보 대형 3사, GA채널 ‘힘 실었다’
9
보험연수원 김기성 부원장 직무대행 체제로
10
보험업 미래는 헬스케어에…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4, 808호(도화동,진도빌딩)  |  대표전화 : 02-786-7991  |  팩스 : 02-786-7990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아00428  |  등록일자 : 2007. 9. 6  |  발행일자 : 2007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 이민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후
Copyright © 2011 보험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fin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