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생명보험
금융지주 계열 보험사 작년 당기순익 희비하나·KB생명 '증가' 신한생명·오렌지 '감소'
최석범 기자  |  csb211@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2.06  09:03:1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보험매일=최석범 기자]금융지주 계열 보험사들의 실적이 엇갈렸다. 저금리 저성장 등 악조건 속에도 하나금융지주 계열 하나생명의 지난해 당기순이익은 전년 대비 21% 증가한 반면, 신한금융지주 계열 보험사의 당기순익은 감소세를 보였다.

KB금융지주 계열 보험사의 경우 KB생명은 당기순익이 작년 대비 증가한 반면 KB손해보험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나·KB·DGB ‘증가’ 신한·오렌지 ‘감소’

6일 금융지주 계열 보험사 실적자료를 종합한 결과, 금융지주 계열 보험사 가운데 당기순익이 증가한 곳은 하나생명보험과 DGB생명보험, KB생명보험 세 곳으로 나타났다.

하나생명보험의 지난해 당기순익은 237억원(2019년 누적 연결기준)으로 작년 순익인 195억보다 21.3% 포인트 증가했다. 지난해 영업이익은 235억원으로 작년 영업이익 187억원에 비해 25% 가량 증가했다.

DBG생명보험은 지난해 89억원의 당기순익을 기록하면서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2018년 DGB생명의 당기순익은 0원이었다. 영업이익은 지난해 61억원으로 작년 72억원 영업손실에서 흑자로 돌아섰다.

KB생명보험의 지난해 당기순익은 160억원으로 작년 당기순익인 148억원 보다 8.1%포인트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212억원으로 작년 영업이익인 226억원 보다 6.6%포인트(14억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한금융 계열 보험사의 당기순익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영실적발표 자료에 따르면 신한생명의 지난해 당기순이익은 1,239억원으로 작년 순익인 1,310억보다 5.5% 포인트 감소했다.

지난해 총 수입보험료는 4조 2,993억원으로 작년 4조 5,878억원 보다 6.3% 포인트 감소했다. 운용자산 이익률은 3.21%로 작년 3.30%보다 0.09%포인트 줄었다. 지난해 RBC 비율은 226.6%로 작년 비율인 238.7%에 비해 12.1%포인트 감소했다.

오렌지라이프의 지난해 당기순이익은 2751억원(지분 감안 전 기준)으로 작년 3113억원 보다 12.8% 급감했다.

지난해 수입보험료는 4조 791억원으로 작년 4조 6647억원 보다 12.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운용자산이익율은 3.56%로 작년 3.72% 보다 0.16% 줄었다. RBC비율은 420.6%로 작년 425%보다 4.4%포인트 줄었으나 여전히 높은 상태를 유지했다.

◇자동차보험 등 악재 KB손해보험 영향

지난해 KB손해보험은 2,343억원의 당기순익을 거뒀다. 작년 당기순익 대비 10.7% 감소한 액수다. 지난해 ROE(자기자본이익률)은 6.23%로 작년 비율인 7.87% 보다 1.54% 포인트 감소했다.

다만 대형 손해보험사만 놓고 지난해 실적을 비교해 볼 때, KB손해보험은 선방한 편에 속한다. 삼성화재의 지난해 당기순익은 6,478억원으로 작년 대비 39.5%포인트 줄었으며 현대해상과 DB손해보험 역시 작년 대비 27.9% 포인트 감소했다.

손해보험사의 실적악화에는 역대급 수준으로 오른 자동차보험 손해율과 장기인보험 손해율이 작용했다는 평가다.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2019년 12월 기준 삼성화재 100.1%, 현대해상 101%, DB손해보험 101%, KB손해보험 100.5%다. 자동차보험의 경우 손해율이 80%를 넘어서면 손해가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실적이 떨어진 건 자동차보험과 장기인보험의 손해율이 워낙 안좋아서 그런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한편 농협금융지주 계열 보험사인 농협생명보험과 농협손해보험, KDB생명보험 등도 2019년 경영실적 공개를 앞두고 있다. 

< 저작권자 © 보험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최석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코로나19] 삼성화재 대구사옥 폐쇄에 보험업계 긴장
2
[코로나19] 첫 설계사 확진자 ‘발생’ 보험업계 촉각
3
한국보험학회, 원격화상시스템 이용한 학술대회 개최
4
실손보험금 많이 타면 보험료도 오른다
5
삼성화재·농협손보 유사암진단비 ‘확대’ …장기보험 경쟁력 제고
6
생보사 GA채널 3강 체제로…
7
보험설계사 또 다른 이름은 ‘금융전문가’?
8
올해 금융위 업무계획 속 보험정책 내용은
9
자동차 리콜 年 200만대 이상, 10년 새 12배↑
10
여성임원 등용 ‘빗장’ 푼 외국계 보험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4, 808호(도화동,진도빌딩)  |  대표전화 : 02-786-7991  |  팩스 : 02-786-7990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아00428  |  등록일자 : 2007. 9. 6  |  발행일자 : 2007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 이민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후
Copyright © 2011 보험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fin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