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보험일반
"생명보험사, 의료자문 후 보험금 미지급률 62%"의료자문 특정 의료기관에 집중…"거대보험사 갑질 수단 악용"
이흔 기자  |  xionmin@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03  18:10:0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보험매일=이흔 기자] 생명보험사의 의료기관 자문이 청구보험금을 지급하지 않는 구실로 활용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바른미래당 이태규 의원이 3일 금융감독원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생명보험사의 의료자문 의뢰 건수는 2만94건이었다.

이 가운데 보험금 일부 또는 전부를 주지 않은 경우는 62%에 달하는 1만2천510건이었다.

또한 지난해 손해보험회사의 의료자문 의뢰 건수는 총 6만7천373건이었고, 이 중 28%에 해당하는 1만8천871건에 대해 보험금이 지급되지 않았다.

이 의원은 "의료자문은 보험사가 과잉진료가 보험사기 등을 걸러내는 심사 마지막 단계지만, 보험사가 자문의를 선정하고 건당 20만∼50만원의 수수료를 지급해 보험사의 입김이 반영될 수 있는 구조"라고 밝혔다.

보험사가 의뢰한 의료자문이 특정 의료기관에 집중되는 경향도 보였다.

2014∼2018년 생명보험사의 의료자문 의뢰 건수 1위는 인제대 상계백병원으로 1만2천105건이었다. 고려대안암병원(1만839건), 서울의료원(9천162건)이 그 뒤를 이었다.

같은 기간 손해보험사의 경우 한양대병원(1만9천972건), 이대목동병원(1만8천952건), 인제대 상계백병원(1만7천816건) 순이었다.

이 의원은 "의료자문제도는 보험사가 약관상 지급 사유 해당 여부를 판단하기 어려운 경우 제한적으로 시행돼야 함에도 의료자문 자체가 보험소비자의 정당한 권리를 침해하고 거대 보험사의 갑질 수단으로 악용되고 있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보험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코로나19] 삼성화재 대구사옥 폐쇄에 보험업계 긴장
2
[코로나19] 첫 설계사 확진자 ‘발생’ 보험업계 촉각
3
한국보험학회, 원격화상시스템 이용한 학술대회 개최
4
실손보험금 많이 타면 보험료도 오른다
5
농민을 위한 보험 상품들(보험료 부담은 20%)
6
삼성화재·농협손보 유사암진단비 ‘확대’ …장기보험 경쟁력 제고
7
생보사 GA채널 3강 체제로…
8
보험설계사 또 다른 이름은 ‘금융전문가’?
9
자동차 리콜 年 200만대 이상, 10년 새 12배↑
10
여성임원 등용 ‘빗장’ 푼 외국계 보험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4, 808호(도화동,진도빌딩)  |  대표전화 : 02-786-7991  |  팩스 : 02-786-7990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아00428  |  등록일자 : 2007. 9. 6  |  발행일자 : 2007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 이민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후
Copyright © 2011 보험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fin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