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GA
GA 생보시장 동양생명이 점령했다상반기 생보 매출 ‘톱10’ GA중 5개사에서 최다 매출
임근식 기자  |  noljigong@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13  07:38:3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보험매일=임근식 기자] 상반기 생보 매출 ‘톱10’ GA는 동양생명 상품판매 비중이 가장 높았다.

DB생명이 뒤를 이었다.

동양생명과 DB생명은 GA시장을 두고 매출 1위 경쟁을 벌이고 있는 생보사다.

◇ 동양생명, ‘디딤돌종신보험’ 앞세워 매출 견인

상반기 생보 매출 10위권내에 진입한 GA중 5개사가 동양생명 매출 우위를 보였다.

지에이코리아, 리더스금융판매, 글로벌금융판매,  메가,  KGA에셋의 생보 매출 1위를 동양생명이 차지했다.

매출 선두권 GA는 동양생명의 대표 상품인 ‘디딤돌종신보험’을 주력 판매했다.

동양생명은 일찍이 ‘친GA 정책’을 펼쳤고 경쟁력을 갖춘 상품을 내세워 매출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지에이코리아는 상반기 생보 상품 매출은 동양생명 19억1,100만원, DB생명 15억5,800만원, 한화생명 11억2,100만원 순이다.

그러나 지에이코리아의 상반기 매출 1위 자리는 동양생명에게 돌아갔지만 전년 동기 24억6,500만원에는 크게 미치지 못했다.

리더스금융판매도 동양생명 매출이 14억1,800만원으로 선두였고 이어 오렌지라이프 9억8,300만원, 메트라이프생명 8억1,800만원순이다.

글로벌금융판매는 상반기 동양생명 10억9,300만원, 농협생명 6억8,900만원, 라이나생명 5억8,400만원이다.

이어 메가는 동양생명 11억600만원, 처브라이프생명 7억1,100만원, 농협생명 5억7,400만원의 매출을 올렸다.

KGA에셋은 동양생명 매출 8억4,900만원으로 선두에 올랐다. KGA에셋은 지난해까지만 해도 교보생명이 부동의 1위를 차지했었다.

◇ DB생명, 오더메이드 상품 위력 발휘

상반기 생보 매출 ‘톱10’ GA 가운데 DB생명 매출 우위를 보인 곳은 인카금융서비스, 에이플러스에셋 2개사였다.

인카금융서비스는 DB생명 10억2,400만원을 기록, 가장 앞섰고 메트라이프생명 7억3,300만원, 동양생명 4억4,300만원으로 뒤를 이었다.

에이플러스에셋도 DB생명 15억6,400만원, 라이나생명 10억8,300만원, DGB생명 6억1,100만원 순이다.

인카금융서비스와 에이플러스에셋은 DB생명과 손잡고 오더메이드 상품(전용상품) 출시를 통해 매출을 확대했다.

오더메이드 상품이란 ‘주문 제조’한 상품으로 GA가 고객의 욕구를 파악해 상품개발을 보험사에게 요청하면 보험사는 이에 맞는 상품을 개발해 GA에 제공, 단독으로 판매하게 하는 것이다.

보험사 입장에서 오더메이드 상품은 많은 다수 고객이 가입해야 적립금이 늘어나 안정적인 보험금 지급이 가능하지만 보험가입자 수가 적으면 적립금 규모도 작아져 결국 손해율이 증가해 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

따라서 보험사는 영업조직 규모가 큰 우량 GA와 제휴, 오더메이드 상품을 내놓는다.

상반기 생보 매출 10위권내에 진입한 GA중 피플라이프는 오렌지라이프(14억5,400만원), 한국보험금융은 흥국생명(3억9,900만원), 프라임에셋은 KDB생명(5억2,500만원) 매출 비중이 가장 높았다.

< 저작권자 © 보험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임근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열풍 끝난 ‘로또’ 치매보험, 남겨진 문제는 이제부터?
2
대세는 5G "보험업계 5G 영향에 대한 준비 필요"
3
KB손보, ‘KS-CQI 콜센터 품질지수’ 평가 우수 콜센터 인증
4
동양생명, GA채널서 외국계 득세 잠재웠다
5
커지는 배달시장, ‘이륜차 보험료’ 현실화 가능성 얼마나?
6
교보생명 ‘교보실속있는건강플러스종신보험’ 출시
7
삼성생명, 6개월 연속 생명보험 브랜드 평판 1위 기염
8
자동차보험 한방의료비 지속 증가…전체 진료비 40% 차지
9
"사고당한 22세 배달원 육체노동 정년은 만 65세" 부산지법
10
강제 환수 조항 빠진 보험사기방지 특별법, ‘맹탕’으로 전락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4, 808호(도화동,진도빌딩)  |  대표전화 : 02-786-7991  |  팩스 : 02-786-7990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아00428  |  등록일자 : 2007. 9. 6  |  발행일자 : 2007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 이민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후
Copyright © 2011 보험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fin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