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보험정책
금감원, 신남방국가에 한국 금융감독 노하우 전수 늘린다
이흔 기자  |  xionmin@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5.18  08:50:4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보험매일=이흔 기자] 금융감독원이 이른바 '신남방 국가'(아세안 10개국 및 인도)에 대한 금융감독 노하우 전수에 박차를 가한다.

해당 국가 방문 기간과 횟수를 기존의 4배 수준으로 늘림으로써 선진 금융감독 기술을 전수하는 한편 신남방 국가에 진출하는 우리 금융회사를 위한 우호적인 환경도 조성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18일 금감원에 따르면 오는 20일 금감원 간부(국장급)가 베트남 현지로 출국해 2주간 현지 재무부의 보험업법 전면개정 작업을 지원한다.

다음 달 20일에는 또 다른 간부가 베트남을 찾아 현지 증권업법 전면개정을 돕는다.

금감원은 1년에 3일씩 2차례 해오던 방문 연수를 올해 14일씩 총 8회로 대폭 늘렸다.

금감원은 앞서 올해 3월 유광열 수석 부원장이 베트남과 인도네시아를 방문했을 당시 현지 재무부와 중앙은행, 금융당국 등 고위 관계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금감원 내 전문가 파견 요청을 받았다.

베트남 재무부는 보험업법과 증권업법 전면개정 지원을, 베트남 국가금융위원회는 거시건전성 감독분석체계 구축을, 베트남 중앙은행은 은행 구조조정 문제 해결을 위한 노하우 전수를 요청했다.

인도네시아 금융감독청은 핀테크(금융기술) 혁신과 사이버보안 강화를 위해 우리 금융당국의 조언을 구했다.

금감원은 향후 신남방 국가에 대한 방문 연수를 최장 1년간 실시하는 방안도 고려함으로써 정부의 금융 부문 신남방 정책을 이행한다는 방침이다.

유광열 수석 부원장은 "여러 채널을 통해 다른 신남방 국가 금융감독당국의 요청 사항을 파악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금융감독 교류·협력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보험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열풍 끝난 ‘로또’ 치매보험, 남겨진 문제는 이제부터?
2
대세는 5G "보험업계 5G 영향에 대한 준비 필요"
3
KB손보, ‘KS-CQI 콜센터 품질지수’ 평가 우수 콜센터 인증
4
동양생명, GA채널서 외국계 득세 잠재웠다
5
커지는 배달시장, ‘이륜차 보험료’ 현실화 가능성 얼마나?
6
교보생명 ‘교보실속있는건강플러스종신보험’ 출시
7
삼성생명, 6개월 연속 생명보험 브랜드 평판 1위 기염
8
자동차보험 한방의료비 지속 증가…전체 진료비 40% 차지
9
"사고당한 22세 배달원 육체노동 정년은 만 65세" 부산지법
10
강제 환수 조항 빠진 보험사기방지 특별법, ‘맹탕’으로 전락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4, 808호(도화동,진도빌딩)  |  대표전화 : 02-786-7991  |  팩스 : 02-786-7990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아00428  |  등록일자 : 2007. 9. 6  |  발행일자 : 2007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 이민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후
Copyright © 2011 보험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fin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