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보험정책
개인실손보험 계약 3천396만건…손해율 여전히 123%계약수 6개월새 1.1%↑…손해율은 작년동기비 1.7%p↓
이흔 기자  |  xionmin@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0.04  13:39:5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보험매일=이흔 기자] 올해 상반기 실손의료보험 가입자가 소폭 늘어나고 손해율은 다소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이 4일 발표한 '2018년 상반기 개인 실손의료보험 손해율 등 현황' 자료에 따르면 올해 6월 말 기준 개인 실손보험 계약 수는 3천396만건으로 지난해 말(3천359만건) 보다 37만건(1.1%) 늘었다.

실손의료보험 중 손해보험사가 보유한 계약은 2천737만건에서 2천772만건으로 35만건 증가했다.

기본 계약에 도수치료나 비급여 주사제, 비급여 MRI 등 특약을 붙일 수 있는 신(新)실손보험이 87만건 늘었고 올해 4월부터 판매하기 시작한 유병력자 보험에도 새로 11만건 가입한 덕분이다.

반면 생명보험사는 유병력자 보험을 팔지 않고 KDB생명과 DGB생명 등 일부 회사가 실손보험 판매를 중단하면서 624만건을 기록, 2만건 증가하는 데 그쳤다.

 상품 종류별로 보면 2009년까지 판매한 표준화 전 실손보험이 1천5만건으로 27만건 줄었고 지난해 3월까지 판매한 표준화 실손도 2천140만건으로 51만건 감소했다.

반면 2017년 4월부터 판매한 신실손보험은 237만건으로 104만건 늘었고 노후실손은 3만건으로 1천건 증가했다.

상반기 개인 실손보험 위험 손해율은 122.9%를 기록했다. 2017년 6월 말과 비교해 1.7%포인트 떨어졌지만, 여전히 100%를 넘는 수준이다.

위험손해율은 발생손해액을 위험보험료로 나눈 수치다. 100%를 넘는다는 것은 가입자가 낸 돈보다 보험금으로 타가는 돈이 많다는 의미다.

손해보험은 보험료 수익이 5천220억원(17.7%) 늘어 손해율(124.0%)도 3.3%포인트 줄었다.

반면 생명보험의 경우 보유계약은 0.3% 늘어나는 데 그쳤지만, 발생손해액은 19.1% 늘어 손해율(116.6%)이 6.4%포인트 올랐다.

상품별로 보면 자기부담금이 없는 표준화 전 실손보험의 손해율이 133.9%로 가장 높았으며 지난해 4월에 출시한 신실손보험이 77.0%를 기록했다.

상반기 보험료 수익은 4조2천1억원으로 지난해 상반기보다 6천187억원(17.3%) 늘었고, 발생손해액(4조2천676억원)은 5천441억원(14.6%↑) 증가했다.

박동원 금감원 보험감리국 팀장은 "정부의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추진에 따른 실손보험 손해율 변동 추이 등을 지속해서 모니터링하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보험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아침 출근 시 음주농도 계산
2
자동차 침수사고 7∼8월에 60% 발생…대당 830만원 피해
3
삼성화재, LG화학에 'ESS 화재' 구상권 청구 소송
4
GA? 메리츠화재? 뭣 때문에 삼성화재가…
5
보험설계사 등 특고지침 혜택받는 길 열린다
6
교보생명, 헬스케어 플랫폼 비즈니스 진출
7
대형 손보사도 GA채널에 힘 싣는다
8
'침수 중고차' 속지 않으려면…"'카히스토리'서 확인해보세요"
9
[GA 순회교육 지상중계] ①보험모집질서 위반
10
DB손보, 업계최초 펫테크 적용 ’프로미반려동물보험’ 출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4, 808호(도화동,진도빌딩)  |  대표전화 : 02-786-7991  |  팩스 : 02-786-7990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아00428  |  등록일자 : 2007. 9. 6  |  발행일자 : 2007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 이민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후
Copyright © 2011 보험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fin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