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보험정책
"신한생명 종신보험을 연금보험처럼 판매"…피해 경찰들 민원금감원에만 148건 민원 접수…109건 조정 완료
이흔 기자  |  xionmin@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6.11  13:42:5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보험매일=이흔 기자] 신한생명의 종신보험을 저축성보험으로 알고 가입했던 경찰들이 대거 금융감독원에 민원을 제기하는 일이 벌어졌다.

11일 금감원에 따르면 지난 5월부터 최근까지 전국에서 총 148명의 경찰이 금감원에 민원을 제기했다.

대부분 연금을 받는 저축성 보험인 줄 알고 가입했는데 알고 보니 사망 시 보험금이 나오는 종신보험이어서 피해를 봤다는 내용이었다.

지난 4월 경찰청 내부 게시판에 이 같은 피해를 봤는데 금감원에 민원을 제기했더니 보험료를 돌려받았다는 글이 올라오자 같은 피해를 본 경찰들이 대거 금감원과 신한생명에 민원을 신청한 것이다.

금감원에서는 지난해까지 신한은행이 경찰공무원 대출사업권(참수리 대출)을 갖고 있다 보니 계열사인 신한생명과 계약한 GA(보험대리점)들이 이를 영업망으로 활용하면서 경찰들에게 집중적으로 상품을 판매한 것으로 보고 있다.

문제는 이 과정에서 종신보험을 연금보험처럼 설명해 불완전 판매가 발생했다는 것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현재 148건의 민원 중 109건이 조정됐으며 나머지도 조정을 진행하고 있다"며 "신한생명에 직접 이의를 제기한 소비자들도 있어 신한생명에 소비자보호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을 요청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보험매일 공식 페이스북](https://www.facebook.com/finsnews)
< 저작권자 © 보험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글로벌금융판매, 본사 조직체제 ‘재구성’
2
대형 GA, 준법감시팀 영업현장으로...
3
동양생명 저축성 올인 전략 후폭풍 크다
4
외국계 생보사 '믿는 구석이 있다'
5
자동차보험 가격 경쟁 손보업계 발목 잡았다
6
'손보 빅4’ GA채널 매출 2위 다툼 치열
7
새 회계기준에 몸집 줄이는 생보사…1분기 초회보험료 37%↓
8
과도한 설계사 리쿠르팅 득보단 ‘실’
9
전화로 보험 가입때 상품설명서 보면서 차근차근 확인한다
10
‘미운오리’ 이륜차 보장 빗장 푸는 손보업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4, 808호(도화동,진도빌딩)  |  대표전화 : 02-786-7991  |  팩스 : 02-786-7990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아00428  |  등록일자 : 2007. 9. 6  |  발행인·편집인 : 이민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후
Copyright © 2011 보험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fin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