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기자수첩
보험협회 회장 선출 논란 왜 반복될까이익 대변 필수불가결 요소지만…은밀한 거래 관계 비판
손성은 기자  |  katpa84@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27  14:44:2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보험매일=손성은 기자] “보험협회는 보험업계 이익 대변 단체입니다”, “보험협회장직은 전문성이 필요한 자리가 아닙니다”

지난 24일 생명보험협회 신임 회장 선출을 위한 회장추천위원회 1차 회의를 앞둔 상황에서 생명보험업계 관계자가 한 말이다.

최근 관피아 논란 속에서 손보협회가 신임 협회장으로 거물급 인사인 김용덕 회장을 낙점했다.

지난 2014년 세월호 사태 이후 관 출신 인사들의 재취업과 관련한 비판적 여론이 형성됐고, 보험협회 회장직에 민간 보험사 CEO 출신들이 들어섰다.

민 출신 회장들의 임기가 끝나고 보험협회가 신임 회장을 물색하는 과정에서 또다시 후보자로 관 출신 인사들이 거론되자 ‘올드보이의 귀환’, ‘관치금융 부활’ 등 부정적 여론이 퍼져나갔다.

장관급 인사를 우선순위에 두고 회장 선출 작업을 진행한 손보협회는 여론의 집중포화에도 불구, 김용덕 회장을 모셔왔다.

신임 회장 인선 절차에 돌입한 생보협회는 현재 민 또는 관 출신에 모두 문을 열어놓고 있다는 교과서적인 입장이다.

민관에 모두 문을 열어놓겠다는 생보협회와 업계지만 이 같은 말을 곧이곧대로 받아들이는 관계자들은 없다.

생보협회 뿐만 아니라 이미 신임 회장을 선출한 손보협회 등 보험업계는 적지 않은 위기감을 느끼고 있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원점으로 회귀한 듯 하는 규제완화 정책으로 보험업계에 험난한 가시밭길이 예고되고 있기 때문이다.

보험협회의 가장 중요한 기능이 로비 기능이라는 것은 두 말 할 필요가 없다.

정부 주요 부처를 두루 거치며 쌓아온 인맥과 관의 생리를 잘 알고 있는 거물급 인사 영입이 보험업계에 긍정적으로 작용한다는 분석 또한 재론의 여지가 없다.

보험협회는 철저히 보험업계의 이익 대변 목적으로 보험사들이 분담금을 갹출해 운영하고 있다.

전문직이 필요한 자리가 아니라는 업계 관계자의 일성 또한 이 같은 생리를 누구보다도 잘 이해하고 있기 때문에 나온 발언일 것이다.

보험협회의 설립 목적과 기능의 특수성을 고려할 때 회장의 전문성이 필요 없다는 노골적인 발언 또한 이해의 여지가 없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이 같은 로비 기능의 근간에 우리사회가 터부시하는 요소가 가득하다는 점은 입맛을 쓰게 만든다.

학연, 지연과 정부부처 수장을 거치며 인적 네트워크를 구축한 인물을 영입해 업계 이익을 대변하겠다는 논리를 받아들일 수 있는 소비자들이 얼마나 있을까?

보험협회장직은 이미 관과 업계의 거래 대상이 됐다는 지적도 적지 않다. 퇴직 인사들의 재취업 자리를 마련해 주는 대신 막강한 인적 네트워크를 이용해 힘 좀 써달라는 요구다.

금융당국 관계자이 과거 소위 끗발 날리던 선배들이 재취업한 이후에도 깍듯이 모시는 것 또한 약발이 먹힌다는 증거일 것이다.

관 또한 이를 당연시 여기고 있다. 과거 금융당국이 퇴직자 ‘격’에 맞는 재취업을 위해 자리를 마련해 왔다는 것 또한 더 이상 비밀이 아니다.

과거 생명‧손해보험협회 전무직 신설 이슈가 한창일 당시 세월호 사태로 재취업이 미뤄진 금융당국 출신 퇴직자들을 위해 자리를 만들었다는 비판도 있었다.

다시 한 번 양 보험협회와 금융협회 회장 인선 이슈가 진행되고 있는 지금 “관 출신이 협회로 내려오는 것을 언제까지 막을 수 있을 것 같냐”고 말하던 업계 관계자의 말이 귓가에 맴 돈다.

[보험매일 공식 페이스북](https://www.facebook.com/finsnews)
< 저작권자 © 보험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손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사고이력·주행거리 조작 근절' 중고차 성능보험 의무화
2
생보사, GA 시책 ‘잔칫상 차렸다’
3
금감원, 대형 GA대상 설계사 관리 집중 점검
4
오렌지라이프 임원 올해만 4명 퇴사
5
보험업권 차세대 IT인프라 구축 활발
6
생보 전속설계사 감소, GA 이탈이 문제 아니다
7
“사고차량 시세하락손해 보상 기준, 약관-판례 차이 줄여야"
8
[현장을 가다] 인코리아금융서비스
9
오토바이 가짜 사고로 보험금 3천만원 타낸 배달업체 직원들
10
보험업계 ‘최초’ 수식어 갈수록 무색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4, 808호(도화동,진도빌딩)  |  대표전화 : 02-786-7991  |  팩스 : 02-786-7990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아00428  |  등록일자 : 2007. 9. 6  |  발행인·편집인 : 이민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후
Copyright © 2011 보험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fin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