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보험일반
보험개발원 "4050세대 자산, 부동산 편중 심화"2020 KIDI 은퇴시장 리포트 발간…"개인연금 활성화로 안정적 노후 대비 필요"
김은주 기자  |  halojoo26@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1.11  18:38:5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보험매일=김은주 기자] 국내 4050세대의 자산 구성이 부동산에 편중되어 있는 탓에 미래 노후생활자금이 부족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11일 보험개발원은 고령화·은퇴 관련 통계정보를 한 곳에서 볼 수 있는 '2020 KIDI 은퇴시장 리포트'를 발간하고,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4050세대는 우리나라 전체 가구 자산의 53.3% 및 부채의 60.2%를 보유·부담하고 있다. 자산의 경우, 금융자산(1,218조원, 26.5%) 보다 실물자산(3,370조원, 73.5%)으로 보유현황이 편중되어 있다.

특히 실물자산의 90% 이상이 부동산으로 나타났다. 해당 부동산은 주로 거주용 주택(55.6%)으로 구성되어 있어 향후 노후생활자금 마련에 유동성 제약이 우려된다.

실제 보험개발원이 수도권 및 광역시 거주 30~50대 비은퇴자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에서도 4050세대의 대부분이 노후준비가 필요하다고 응답(94.9%)했으나, 충분한 노후준비가 되어있는 응답자는 31.3%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 기준 국민연금(노령연금) 수급자의 소득대체율은 21.3%로 추정되며, 공적연금만으로는 노후준비가 충분하지 못한 상황이다.

4050세대 노후준비 방법으로 공적연금(51.0%) 활용도는 높은 편이지만, 이에 비해 연금보험 등 사적연금 활용(7.2%)도는 낮은 편이다.

은퇴 후에도 예상되는 지출은 높은 편(자녀 교육비 6,989만원, 자녀 결혼비 1억 194만원 등)이나 은퇴 시 받을 퇴직급여(평균 9,466만원 예상)만으로 충당하기에는 부족한 상황이다.

이에 보고서는 개인연금 활성화를 위한 세제혜택을 강화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한다. 현재 보험권을 통해 판매되는 연금저축(세제적격) 시장규모는 세제혜택이 변경된 2014년 이후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다. 

보험개발원 측은 “은퇴준비자는 현행 연금저축보험의 세액공제율(13.2%)과 세액공제 한도금액(400만원)이 높아지길 희망하고 있다”며 “개인연금 세제혜택 강화 등 가입유인을 확대하여 안정적인 은퇴 및 노후로 유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 (자료제공=보험개발원)

< 저작권자 © 보험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손보사, GA채널이 전속조직 넘었다
2
교보생명 "어피니티·안진회계법인 부정 공모가 본질"
3
2020년도 보험중개사 시험 153명 합격
4
금감원, 조직개편… 소비자보호·디지털화 집중
5
KB생명·손보, 나란히 GA채널 확대 전략
6
필요성 줄어든 보험사 점포… 해마다 감소
7
GA업계, 정책 변화 발빠른 대응 ‘성과’
8
[부고] 김용오(금융경제신문 편집인 대표)씨 본인상
9
손보사 GA채널, 현대해상 ‘뜨고’ 메리츠화재 ‘지고’
10
흥국화재, 코로나 극복 기원 ‘흥춘문예랩챌린지’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4, 808호(도화동,진도빌딩)  |  대표전화 : 02-786-7991  |  팩스 : 02-786-7990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아00428  |  등록일자 : 2007. 9. 6  |  발행일자 : 2007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 이민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후
Copyright © 2011 보험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fin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