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손해보험
11월 자동차보험 ‘빅 4’ 손해율 80% 후반대코로나 일상화 영향 탓, “계절적 요인으로 손해율 증가 불가피”
최석범 기자  |  csb211@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12.07  09:02:3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보험매일=최석범 기자]주요 손해보험사의 11월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평균 87.5%(가마감 기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통상적으로 연말과 연초는 계절적 요인이 작용하는 만큼, 자동차보험 손해율 증가는 불가피하다는 게 업계의 전망이다.

◇주요 손보사 손해율 수개월 째 80% 후반

11월 삼성화재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87.4%(가마감 기준)로 집계됐다. 10월 손해율인 86.1%보다 1.3%포인트 소폭 증가한 수치다. 

최근 3개월 손해율을 살펴보면 8월 86.1%, 9월 86.6%, 10월 86.1%로 3개월 연속 86%대를 유지하고 있다. 

1~11월 누적 손해율은 가마감 기준 85.2%로 나타났다.

현대해상의 11월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86.5%(가마감 기준)로 전월 자동차보험 손해율인 83.9%와 비교해 2.6% 포인트 증가했다. 

현대해상의 최근 3개월 손해율은 8월 85.8%, 9월 84.4%, 10월 83.9%다. 

1~11월 누적손해율은 가마감 기준 83.9%로 집계됐다.

11월 DB손해보험의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87%(가마감 기준)로 확인됐다. 

10월 손해율인 85.5%에 비해 1.5% 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DB손해보험의 최근 3개월 손해율은 8월 85.5%, 9월 87%, 85.5%다. 

1~11월 누적손해율은 가마감 기준 84.4%로 나타났다.

KB손해보험의 11월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가마감 기준 85%로 전월 대비 0.5% 포인트 감소했다. 

전월 대비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감소한 손해보험 ‘빅4’는 KB손해보험이 유일하다. 

KB손해보험의 최근 3개월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8월 85.3%, 9월 84.4%, 10월 85.5%다.

KB손해보험의 1~11월 자동차보험 누적 손해율은 가마감 기준 84.5%로 집계됐다.

   
▲ 사진=픽사베이

◇중소형사도 손해율 ‘소폭’ 증가

11월 메리츠화재의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가마감 기준 85.3%로 나타났다. 

10월 손해율인 84%에 비해 1.3% 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메리츠화재의 최근 3개월 손해율은 8월 80.6%, 9월 81.6%, 10월 84%다. 

1~11월 누적손해율은 가마감 기준 87.5%로 집계됐다.

하나손해보험의 11월 자동차보험 손해율(가마감 기준)은 전월과 동일한 89%로 집계됐다. 

최근 3개월 간 손해율은 8월 88.3% 9월 92.4% 10월 89%로 집계됐다.

1~11월 누적손해율은 가마감 기준 91.5%로 나타났다.

MG손해보험의 11월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가마감 기준 107.5%로 전월과 비교해 2.2% 포인트 증가했다. 

최근 3개월 손해율은 8월 105.8%, 9월 103.8%, 10월 103.5%다. 1~11월 누적 손해율은 가마감 기준 106.1%로 확인됐다.

11월 롯데손해보험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93%로 전월 대비 0.8% 포인트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3개월 손해율을 살펴보면 8월 91.2%, 9월 86%, 10월 92.2%다. 1~11월 누적 손해율은 가마감 기준 90.5%로 집계됐다.

한 보험업계 관계자는 “자동차보험 손해율의 변화가 크지 않은 건 코로나19 이슈가 계속해서 이어지기 때문으로 보인다. 코로나가 장기화하면서 코로나 일상을 살고 있고, 크게 변동 없이 유지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최근 확진자 수가 급증하고 정부가 사회적거리두기를 2.5단계로 격상했지만 손해율 감소에는 영향을 미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연말에는 보통 눈이 많이 내리고 빙판사고가 많이 발생한다. 이런 이유로 손해율 상승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자동차보험은 주요 손해보험사인 삼성화재, 현대해상, KB손해보험, DB손해보험 4곳 시장을 대부분을 점유하고 있다. 

올해 3분기 기준 손해보험 ‘빅4’ 자동차보험 점유율은 원수보험료 기준 84.2%로 전해진다.

통상적으로 자동차보험의 손익분기점인 적정손해율은 77~80% 수준으로 알려져 있다.

< 저작권자 © 보험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최석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라이나생명 광주 TM센터 코로나19 집단감염 발생
2
미래에셋생명 ‘제판분리·임단협’ 분쟁 마무리
3
GA 금융당국 제재 건수 대폭 증가
4
車사고 경상 환자, 본인 과실이면 치료비는 본인 보험으로
5
글로벌금융판매, '희망나눔 사랑의 후원금 전달식' 진행
6
보험사 CEO, 임기만료 코앞…연임·교체 ‘촉각’
7
보험사·가족 '사칭' 범죄에 업계 골머리
8
한화손보, 자회사 '캐롯손보' 매각 불발
9
교보생명, 금융당국 이어 공인회계사회에 진정서 제출
10
스포츠팀 폭력 몸살… 보험사 브랜드 이미지 '추락'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4, 808호(도화동,진도빌딩)  |  대표전화 : 02-786-7991  |  팩스 : 02-786-7990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아00428  |  등록일자 : 2007. 9. 6  |  발행일자 : 2007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 이민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후
Copyright © 2011 보험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fin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