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GA
GA 불완전판매 개선 '뚜렷' 자율개선 노력 효과공시자료 전수분석 결과, 9월 말 불판율 0.130%
최석범 기자  |  csb211@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10.14  16:07:3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법인보험대리점(GA)의 불완전판매비율 개선이 뚜렷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한국보험대리점협회(회장 조경민)는 9월 말 신계약 건수 등 공시자료를 전수분석한 결과 GA의 불완전판매비율이 개선되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14일 밝혔다.

불완전판매비율이란 불완전 판매된 건수를 총모집계약 건수로 나눠 백분율로 수치화한 것으로 보험판매의 건전성을 파악하는 지표로 활용된다. 올해 상반기 공시한 GA(2,368개)의 신계약 건수 1139만 357건 중 불완전판매 건수는 1만 4,862건으로 불완전판매비율은 0.130%다.

이는 2018년 불완전판매비율인 0.212%와 비교해 0.082% 포인트 2019년(0.142%)과 비교해 0.012%포인트 개선된 것이다.

소속설계사 500인 이상 대형 GA 58개(소속설계사 15만 9,469명, GA 전체의 73.1%)의 경우도 매년 뚜렷하게 개선되는 모습이다. 불완전판매비율은 2018년 0.18%, 2019년 0.123%, 2020년 상반기 0.11%다.

특히, 협회 회원으로 등록된 35개 대형GA(소속설계사 13만 994명)는 2018년 0.180%, 2019년 0.123%, 2020년 상반기 0.109%로 비회원사 대비 매년 0.022%p, 0.014%p, 0.005%p 양호한 수준을 보였다.

비회원사 불완전판매비율은 2018년 0.202%, 2019년 0.137%, 2020년 상반기 0.114%로 나타났다.

또한, 불완전판매를 사유별로 나눈 결과 품질보증해지건이 1만 796건(72.6%)으로 가장 많았으며, 민원해지건 3,933건(26.5%), 무효건 133건(0.9%) 순으로 나타났다.

   
▲ 사진=한국보험대리점협회

협회를 중심으로 대형 GA들의 자발적인 준법감시 및 내부통제 강화, 보험상품 비교·설명 이행, 협회 회원사 대상 우수인증설계사제도 등 완전판매를 위한 지속적인 자율개선 및 관리 효과가 반영됐다는 분석이다.

또한 소비자 권익보호와 신뢰도 제고를 위한 자정결의대회 등을 통해 각 GA들이 자체적으로 준법 준수 의지를 고양하고, 모집종사자에 대한 지속적인 완전판매 교육 실시와 함께 건전한 보험판매문화를 조성하기 위한 노력의 결과로 판단된다는 게 대리점협회의 설명이다.

대리점협회는 “앞으로도 협회와 보험대리점업계는 이에 만족하지 않고 불완전판매비율 개선과 소비자 신뢰도 향상을 위한 자율개선 노력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 저작권자 © 보험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최석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칼 뺀 금감원 대형 GA ‘엑셀금융’ 종합검사
2
삼성화재 '영국 로이즈 4위' 캐노피우스에 1.1억달러 추가투자
3
금감원, 대형 GA 엑셀금융서비스 종합검사 착수
4
보험영업의 ‘진화’ 설계사 영상 컬러링 부상
5
상위 GA, 3분기 생보 매출 ‘선전’
6
보험사 '스타 모시기' 한창… "모델 선정 기준 변할 듯"
7
대형 GA 준법감시인협의체 첫 상견례
8
본인부담 상한제와 치매환자 국가책임제
9
보험업계, 스타트업 발굴·협업…‘新성장 동력 찾아라’
10
보험업 현안 관련 국감 후반전 마무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4, 808호(도화동,진도빌딩)  |  대표전화 : 02-786-7991  |  팩스 : 02-786-7990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아00428  |  등록일자 : 2007. 9. 6  |  발행일자 : 2007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 이민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후
Copyright © 2011 보험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fin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