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법률보험판례
법원 "암 치료 목적이라면 다른 부위 수술도 보험금 지급"
이흔 기자  |  xionmin@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6.25  16:56:3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암을 치료하기 위한 목적이었다면 암 발병 부위가 아닌 곳을 수술했더라도 암 보험금을 지급해야 한다는 법원 판결이 나왔다.

광주지법 나주시법원 김동희 판사는 수술 보험금을 지급해 달라며 A씨가 현대해상화재보험을 상대로 낸 보험금 청구 소송에서 "A씨에게 600만원을 지급하라"며 원고 승소 판결을 했다고 25일 밝혔다.

재판부는 "이 사건의 난소 절제 수술은 암이 발병하지 않은 상태에서 예방적인 수술이라거나 완치 후 후유증으로 인한 수술과는 다르다"며 "호르몬의 영향으로 유방암이 증식하는 것을 억제하기 위해 이뤄진 것으로 암을 직접 치료하기 위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판시했다.

2013년 7월 유방암 2기 진단을 받은 A씨는 유방 부분 절제술을 받고 항암제를 복용하면서 6개월마다 정기검진을 받았다.

그러나 2018년 10월 정기검사에서 유방암이 4기로 나빠졌다는 진단을 받았다.

당시 담당 의사는 "A씨의 유방암이 호르몬에 반응하는 유방암이어서 치료를 위해서는 여성 호르몬이 분비되지 않아야 한다"며 난소절제 수술을 권유했다.

고민 끝에 A씨는 난소절제 수술을 받고 보험사에 보험금을 청구했지만, 보험사 측은 "난소에는 암이 없기 때문에 암을 직접 치료하는 수술이 아니다"며 지급을 거부했다.

< 저작권자 © 보험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삼성화재 노사 성과급 싸고 불협화음
2
KB생명, GA채널 단숨에 선두
3
보험사, GA시책 확 바꼈다
4
리더스 2개 사업부 신한금융플러스로 이동
5
메리츠화재, 4분기 장기인보험 시장 실적 1위 달성
6
내일부터 차보험 할인·할증 쉽게 확인
7
[2021년 바뀌는 보험]④낮아진 미니보험 진입 장벽
8
[2021년 바뀌는 보험]③보험협회 광고 사전심의 권한 확대
9
공사보험 연계 법안 추진…"의료비·보험료 부담 완화"
10
"수령 금액 가치 보장" 체증형 보험 '붐'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4, 808호(도화동,진도빌딩)  |  대표전화 : 02-786-7991  |  팩스 : 02-786-7990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아00428  |  등록일자 : 2007. 9. 6  |  발행일자 : 2007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 이민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후
Copyright © 2011 보험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fin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