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법률보험판례
교통사고로 정신질환 앓다가 자살…법원 "보험금 지급해야"
이흔 기자  |  xionmin@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6.09  22:01:2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보험매일=이흔 기자] 교통사고로 생긴 정신질환을 앓다가 스스로 극단적인 선택을 해 사망했다면, 사망의 직접적인 원인이 '자살'이 아니라 '교통사고'이므로 보험회사가 사망보험금을 지급해야 한다는 판결이 나왔다.

울산지법 민사14단독 진현지 부장판사는 A씨의 자녀인 B씨와 C씨가 보험회사를 상대로 낸 보험금 청구 소송에서 "피고는 B씨와 C씨에게 6천만원씩을 지급하라"며 원고 승소 판결을 했다고 9일 밝혔다.

A씨는 2018년 6월 승용차를 운전하다가 다리 위에서 약 10m 아래로 추락했고, 이 사고로 허리와 머리 등을 다쳤다.

약 40일 동안의 입원 치료를 거쳐 이후 통원 치료를 받는 과정에서 A씨는 우울증 등 정신질환을 얻게 됐고, 결국 같은 해 9월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2015년 A씨와 보험계약을 체결한 보험회사 측은 "피보험자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으므로 상해의 직접 결과로 사망한 경우에 해당하지 않으며, 보험계약 약관이 정한 '피보험자의 고의'에 기인한 사고에 해당하므로 보험금 지급 의무가 없다"는 근거로 보험금 지급을 거절했다.

이에 대해 B씨와 C씨는 "교통사고로 정신질환을 얻었고, 고통에 시달리다가 결국 자살에 이르게 됐다"라면서 "교통사고와 자살 사이에는 상당한 인과관계가 있고, 이는 보험계약이 정하는 '상해의 직접 결과로 사망했을 때'에 해당하므로 보험금을 지급해야 한다"라고 주장하며 소송을 냈다.

재판부는 유족 측의 손을 들어줬다.

재판부는 "원고들이 주장하는 A씨 사망의 직접적 원인은 '교통사고'를 의미할 뿐, 'A씨의 자살 그 자체'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라면서 "교통사고와 망인의 사망 사이에 상당한 인과관계가 인정된다면 사망보험금을 지급할 의무가 있다"라고 판단했다.

이어 "자살을 보험금 지금의 면책 사유로 규정하는 것은 의도적으로 자기의 생명을 끊어 사망의 결과를 발생하게 한 행위를 의미한다"라면서 "이는 피보험자가 정신질환 등으로 자유로운 의사결정을 할 수 없는 상태에서 스스로 사망한 경우까지 포함하는 것은 아니며, 보험계약 약관도 피보험자가 심신상실 등으로 의사결정을 할 수 없는 상태에서 자신을 해친 경우에는 보험금을 지급하게 돼 있다"고 덧붙였다.

< 저작권자 © 보험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삼성화재 노사 성과급 싸고 불협화음
2
KB생명, GA채널 단숨에 선두
3
지에이코리아·피플라이프 ‘박빙 승부’
4
[2021년 바뀌는 보험]②위법계약 해지권이 온다
5
리더스 2개 사업부 신한금융플러스로 이동
6
보험사, 헬스케어·빅데이터 시장 공략 본격 시동
7
내일부터 차보험 할인·할증 쉽게 확인
8
보험사, GA시책 확 바꼈다
9
[2021년 바뀌는 보험]④낮아진 미니보험 진입 장벽
10
[2021년 바뀌는 보험]③보험협회 광고 사전심의 권한 확대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4, 808호(도화동,진도빌딩)  |  대표전화 : 02-786-7991  |  팩스 : 02-786-7990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아00428  |  등록일자 : 2007. 9. 6  |  발행일자 : 2007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 이민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후
Copyright © 2011 보험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fin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