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GA
GA 설계사 정착률 증가세… 자회사형 더 높아자회사형 GA 평균 57.83% 기록… 일반 GA 상위 5곳은 52.72%
신영욱 기자  |  ssinyr@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5.31  08:54:2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보험매일=신영욱 기자] 보험사들이 운영하는 판매자회사(이하 자회사형 GA)의 설계사 정착률이 지난해보다 높아졌다. 또, 판매자회사가 아닌 일반 GA 중 상위 몇 곳의 경우 정착률이 오르기는 했으나, 판매자회사 설계사 정착률에는 미치지 못했다.

◇자회사형 GA 설계사 정착률 전년비 7.29% 증가

29일 보험대리점 공시에 따르면 현재 운영되고 있는 보험사의 판매자회사(자회사형 GA)는 삼성생명 금융서비스, 한화 라이프 에셋, 한화금융 에셋, 라이나 금융서비스, 삼성화재 금융서비스, ABA금융서비스 등 총 11곳이다.

11곳의 업체 중 13개월 차 설계사 정착률을 공개한 곳은 삼성화재 금융서비스, 삼성생명 금융서비스, AIG어드바이저, 메트라이프 금융서비스, DB MnS 등 5곳으로 지난 2019년 기준 57.83%의 평균 정착률을 기록했다. 이는 2018년의 50.54%와 비교했을 때 7.29% 증가한 수치이다.

지난해 가장 높은 정착률을 기록한 업체는 삼성화재 금융서비스이다. 삼성화재 금융서비스의 설계사 정착률은 전년대비 4.11% 높아진 77.60%로 확인됐다. 지난 2017년 78.43%를 기록했던 삼성화재 금융서비스의 정착률은 2018년 73.49%로 떨어진 후 1년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다.

이어 73.49%를 기록한 삼성생명 금융서비스가 정착률 2위 자리를 차지했다. 전년도와 비교했을 때 21.77% 증가한 수치로, 2018년 발생한 정착률의 급감을 어느 정도 복구하는 데 성공했다. 지난 2017년 82.23%로 1위를 차지했던 삼성생명 금융서비스의 정착률은 2018년 30% 이상의 하락을 기록하며 51.72%까지 떨어진 바 있다.

이어지는 정착률 3위 자리는 60.31%의 AIG어드바이저가 차지했다. AIG어드바이저의 정착률은 전년도인 2018년 대비 4.23% 높아졌다. AIG어드바이저의 설계사 정착률 역시 앞선 두 곳과 마찬가지로 2018년 감소를 기록한 후 1년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다.

판매자회사 중 몇 안 되는 흑자를 기록 중인 메트라이프 금융서비스의 정착률은 전년대비 5.50% 증가한 54.76%로 확인됐다. 지난 2017년 30.13%에 불과했던 메트라이프 금융서비스의 설계사 정착률은 2018년 49.26%까지 상승한데 이어, 지난해 또 한 번의 증가를 기록했다.

이밖에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한 DB MnS의 13개월 차 설계사 정착률은 22.97%에 불과했다. 메트라이프 금융서비스와 마찬가지로 2년 연속 증가를 기록하기는 했으나, 수치 자체가 다른 업체에 비해 확연히 낮은 만큼 개선이 시급한 상황이다. DB MnS는 2017년 12.31%, 2018년 22.14%, 2019년 22.97%를 기록하는 등 3년째 30%에도 미치지 못하는 정착률을 보이고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당장은 정착률이 유지될지는 모르나, 현재의 적자가 유지된다면 상황이 변할 수 있다"며 "이대로 적자가 이어진다면, 설계사에 만족스러운 대우를 해주는 것이 어려울 수 있기 때문"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일반 GA 상위 5곳 정착률 2년 연속 증가

판매자회사가 아닌 일반 GA 중 상위권에 속하는 지에이코리아, 글로벌금융판매, 메가, 에즈금융서비스, 리더스금융판매 등 5곳의 지난해 13개월 차 설계사 정착률 평균은 52.72%로 확인됐다.

2017년 45.30%, 2018년 45.55%에 이어 정착률이 2년 연속 증가하기는 했으나, 판매자회사들의 정착률에는 미치지 못하는 모습이다.

정착률이 가장 좋았던 GA는 66.40%의 지에이코리아다. 전년도 대비 1.62% 증가한 수치로, 지에이코리아의 설계사 정착률은 2년 연속 증가를 기록했다. 지에이코리아의 13개월 차 설계사 정착률은 2017년 62.20%, 2018년 64.78%를 기록한 바 있다.

이어 높은 정착률이 높은 업체는 글로벌금융판매로 53.71%를 기록했다. 글로벌금융판매는 지난 2017년 38.57%에 불과했던 정착률을 2018년에는 52.94%까지 끌어올린데 이어, 또 한 번 증가에 성공했다.

또 메가는 전년대비 21.44% 증가한 52.56%의 정착률로 3위를 차지했다. 이로써 메가는 1년 만에 정착률 개선에 성공했다. 메가의 정착률은 2017년 39.50%, 2018년 31.12%를 기록하며 40%에도 미치지 못한 바 있다.

 

< 저작권자 © 보험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신영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에즈금융서비스, 생보 ‘빅3’넘어 ‘빅2’로...
2
‘영업정지 2개월’ 리더스금융판매, 5부 능선 넘었다
3
양방이냐, 한방이냐?
4
디지털 ‘방점’ HR 체질개선 나선 교보생명
5
에즈금융서비스, GA 중심세력 부상
6
라이나전성기재단 “50대 이상 치아 건강 걱정 커”
7
캐롯손보 '부모님 안심 선물보험' 출시…전화사기 피해도 보상
8
맹견 소유자가 내년 2월까지 책임보험 가입 안 하면 과태료
9
자율주행차 보험 9월 말 출시…사고 책임 명확화
10
업무용 자율차 보험 임박… "개인용은 요율 산출 관건"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4, 808호(도화동,진도빌딩)  |  대표전화 : 02-786-7991  |  팩스 : 02-786-7990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아00428  |  등록일자 : 2007. 9. 6  |  발행일자 : 2007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 이민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후
Copyright © 2011 보험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fin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