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법률보험판례
주차하려고 후진하다가 사고…"경적 안 울린 뒤차 20% 책임"
이흔 기자  |  xionmin@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3.29  11:02:2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보험매일=이흔 기자] 주차하려고 후진하던 앞 차량이 정차해 있던 뒤 차량과 부딪혀 사고가 났더라도, 뒤 차량에 20%의 책임이 있다고 법원이 판단했다.

2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민사68단독 조상민 판사는 A씨가 보험사를 상대로 "차량 수리 자기부담금 20만원을 돌려달라"고 낸 소송에서 "16만원을 돌려주라"고 판결했다.

A씨는 지난해 5월 경기도의 한 백화점 지하주차장에서 자신의 차를 몰다가 주차구역에 주차하려 후진하던 앞차와 부딪혔다.

당시 A씨의 차는 앞선 차량이 주차하는 것을 보며 멈춰 있었다.

자신의 차를 수리한 뒤 정비업체에 자기부담금 20만원을 지급한 A씨는, 이 사고에 과실이 없는 만큼 이 돈을 돌려받아야 한다고 소송을 냈다.

재판부는 A씨에게도 20%의 책임이 인정된다고 봤다.

재판부는 "당시 상대방 차량이 앞에 보이는 주차공간에 주차하리라는 것을 충분히 예상할 수 있었음에도, A씨의 차량이 무리하게 속도를 내 상대 차량과 공간을 좁혔다"며 "이렇게 공간이 좁아져 충돌할 위험이 있었음에도 상대 차량이 주차를 위해 후진하는데 A씨는 경적을 울리는 등으로 그 위험을 알리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상대가 주차하는 과정에서 A씨 차량을 충격하리라는 것이 거의 확실한 상황에서도 A씨는 후진하는 등으로 사고를 막기 위한 조처를 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 저작권자 © 보험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삼성화재 노사 성과급 싸고 불협화음
2
KB생명, GA채널 단숨에 선두
3
지에이코리아·피플라이프 ‘박빙 승부’
4
[2021년 바뀌는 보험]②위법계약 해지권이 온다
5
리더스 2개 사업부 신한금융플러스로 이동
6
보험사, 헬스케어·빅데이터 시장 공략 본격 시동
7
내일부터 차보험 할인·할증 쉽게 확인
8
보험사, GA시책 확 바꼈다
9
[2021년 바뀌는 보험]④낮아진 미니보험 진입 장벽
10
[2021년 바뀌는 보험]③보험협회 광고 사전심의 권한 확대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4, 808호(도화동,진도빌딩)  |  대표전화 : 02-786-7991  |  팩스 : 02-786-7990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아00428  |  등록일자 : 2007. 9. 6  |  발행일자 : 2007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 이민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후
Copyright © 2011 보험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fin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