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특집
[2019년 대형 GA 결산] ⓷리더스금융판매두드러진 매출 상승세 ‘주목’…불완전판매율 진전은 최대 성과
임근식 기자  |  noljigong@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3.13  13:19:5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2019년 GA업계의 생·손보 매출이 2018년에 비해 증가했다.

지난해 GA 생보 매출총액은 월납보험료 기준 2,711억원을 기록, 직전연도 2,513억원 대비 8% 증가했다. 손보 매출은 3,782억원으로 이전연도 3,041억원에 비해 24.4% 늘었다.

생보 매출은 경기침체의 영향과 생보 대표상품이었던 종신보험이 시장 포화상태에 이르러 저조할 것이라는 당초 예상이 빗나갔다.

손보는 시책 메리트와 생보상품에 비해 저렴한 보험료를 앞세우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이에 보험협회 경영공시를 바탕으로 매출 상위권 대형 GA의 지난해 경영전반이 대한 성과를 집중 조명한다. <편집자 주>

 

[보험매일=임근식기자] 리더스금융판매는 최근 매출 상승세가 두드러지고 있다.

지난해 리더스금융판매는 생·손보 합산 매출총액이 3,630억5,200만원으로 2018년 3,089억7,800만원 대비 17.5% 증가했다. 2017년 2,261억4,100만원에 비해 60.5% 늘었다.

당기순이익은 흑자로 전환했다. 2019년 순이익은 1억,8200만원을 기록, 이전연도 6억6,200만원 적자를 만회했다.

2019년말 기준 자본금은 11억3,000만원으로 전년도와 변동이 없었다.

◇ 유지율 개선은 풀어야 할 숙제

리더스금융판매의 불완전판매율은 눈에 띄게 축소됐다.

2019년 생보 불완전판매 비율은 0.63%로 지난 2018년 1.05%, 2017년 1.15%보다 크게 개선됐다.

리더스금융판매의 지난해 생보상품 불완전판매는 총 신계약 건수 5만6,949건 중 359건이 발생했다. 품질보증 사유에 해당하는 상품설명 의무위반이 137건으로 가장 많았고 약관 및 청약서 미교부 71건, 자필서명 미이행 2건이었다. 이밖에 민원해지 147건, 무효처리 건은 없었다.

손보상품 불완전판매율은 0.05%로 전년도 0.15%보다 대폭 줄었다. 총 신계약 건수 29만4,368건 가운데 168건이 불완전판매 건으로 분류됐다.

리더스금융판매의 작년 손보상품 불완전판매는 상품설명 의무위반 67건, 약관 및 청약서 미교부 35건, 자필서명 미이행 22건, 상품 판매 적합성 원칙 위반 18건 등 품질보증 관련 사유가 142건이었으며 민원해지 20건, 계약 무효 6건이 발생했다.

리더스금융판매의 계약유지율은 퇴보했다.

계약유지율은 고객만족도를 나타내는 지표로 내실경영의 척도로 사용되며 13회차와 25회차를 중시한다.

리더스금융판매의 2019년 생보 상품 계약유지율은 13회차 69.8%로 2018년 77.6%보다 저조했다. 25회 유지율은 53.1%(이전 연도 61.4%)였다.

손보 계약유지율은 13회차 78.3%(이전연도 82.2%), 25회차 64%(이전연도 71.9%)다.

◇ 수수료 수입, 손보 현대해상 생보 동양생명 ‘최다’

지난해 리더스금융판매의 수수료 수입은 손보가 생보보다 3배 가량 많았다.

2019년 리더스금융판매가 13개 손보사로부터 지급받은 위탁판매 수수료 수입총액은 3,720억4,300만원으로 2018년 3,104억600만원 대비 20% 증가했다.

현대해상 535억5,400만원, 메리츠화재가 447억5,700만원, 삼성화재 391억7,400만원, KB손보 302억7,800원, DB손보 243억7,600만원이다.

리더스금융판매가 지난해 위탁판매 제휴를 맺은 20개 생보사로부터 받아들인 수수료 수입총액은 1,357억7,500만원으로 2018년 1,173억8,400만원 보다 15.7% 늘었다.

동양생명이 256억8,700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메트라이프생명 144억원, 오렌지라이프 140억3,800만원, 처브라이프생명 105억9,200만원, 신한생명 100억8,600만원 순이다.

리더스금융판매의 2019년 말 기준 소속설계사 수는 8,950명이다.

13회차 설계사 정착률은 45.6%다. 13회차 정착률은 신규 등록한 설계사가 1년 이상 영업활동을 이어오고 있는 비율이다.

리더스금융판매는 지난해 3,219명의 설계사가 신규 등록해 1,467명이 1년 이상 영업에 참여했다.

< 저작권자 © 보험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임근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손해보험사 민원 올해 또 늘었다
2
표적항암 담보 8월 영업경쟁 주요 이슈로
3
대형 GA 배상책임 부과 논쟁 ‘평행선’
4
KDB생명 민원 폭증...대형사와 '어깨 나란히'
5
공시이율, 추락의 끝이 안보인다
6
삼성화재노사 단협 쟁점분석...주요사안 대부분 잠정 합의
7
車보험 7월 손해율 평균 80% 후반, 하반기 먹구름
8
생보사 분쟁조정 감소에도 소송제기↑
9
DB손보, DIY 마스크와 함께 찍는 '가족사랑 사진관' 캠페인 실시
10
보험업계 드리운 사모펀드 환매 중단 그림자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4, 808호(도화동,진도빌딩)  |  대표전화 : 02-786-7991  |  팩스 : 02-786-7990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아00428  |  등록일자 : 2007. 9. 6  |  발행일자 : 2007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 이민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후
Copyright © 2011 보험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fin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