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보험일반
숨은 보험금 2.8조 주인 찾아…"남은 11조원도 받아가세요"
이흔 기자  |  xionmin@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1.13  14:21:5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보험매일=이흔 기자] 금융위원회·생명보험협회·손해보험협회 등은 2018년 12월부터 1년간 숨은 보험금 찾기 캠페인을 벌인 결과 이 기간 2조8천267억원(126만7천건)이 당사자에게 돌아갔다고 13일 밝혔다.

생명보험회사가 2조6천698억원(103만6천건), 손해보험회사가 1천569억원(23만1천건)을 각각 지급했다.

보험금 유형별로는 중도보험금이 2조236억원, 만기보험금이 6천402억원, 휴면보험금이 1천629억원이었다.

금융당국과 보험업계는 아직 10조7천340억원(작년 11월 말 기준)이 주인을 찾지 못하고 있어 14일부터 캠페인을 다시 벌인다.

보험사들이 최신 연락처가 있는 보험계약자들에게 14일부터 문자 등 전자 방식으로 보험금 정보를 안내한다.

최신 연락처가 없거나 피보험자가 사망했는데 보험금이 남은 경우에는 다음달부터 주민등록전산망의 최신 주소로 우편을 보내 보험금 정보를 안내한다.

특히 올해부터는 폐업·도산 신고된 사업장의 근로자가 수령하지 않은 퇴직연금 보험(738건, 8억6천만원)도 함께 안내할 계획이다.

보험 소비자는 '내보험 찾아줌'(http://cont.insure.or.kr)에서 모든 숨은 보험금을 조회하고, 온라인으로 곧바로 청구할 수 있다.

< 저작권자 © 보험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농민을 위한 보험 상품들(보험료 부담은 20%)
2
푸르덴셜 인수전에 쏠린 눈…“MBK 등 사모펀드 안 돼”
3
새해 첫 달 생보 매출 ‘빅3’, GAK·리더스금융·메가
4
금감원, 코로나19 확산에 금융사 검사 일시중단
5
코로나 ‘여파’ 보험 자격시험 줄줄이 취소
6
대면채널 축소도 감내?... 직원 보호 나선 보험사들
7
손보사 보장성보험, 전속이 GA에 우위
8
간편심사보험 ‘명과 암’
9
손보업계, 중고차 성능점검 보험 보험료 20% 인하 추진
10
코로나19 보험사 차원의 직원 보호 방안 절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4, 808호(도화동,진도빌딩)  |  대표전화 : 02-786-7991  |  팩스 : 02-786-7990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아00428  |  등록일자 : 2007. 9. 6  |  발행일자 : 2007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 이민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후
Copyright © 2011 보험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fin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