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금융-증권
1%대 저금리에도 예금…예금보호 되는 금융권 자금 2천184조
이흔 기자  |  xionmin@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1.09  15:27:1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보험매일=이흔 기자] 금융회사가 파산해도 원리금이 보호되는 금융권상품 잔액(부보예금)이 지난해 3분기 말 현재 2천184조2천억원으로 3개월 전보다 28조원(1.3%) 늘었다고 예금보험공사가 9일 밝혔다.

예금보험공사는 "저금리 기조에도 불구하고 안전자산 선호 등에 저축성예금을 중심으로 부보예금 잔액이 증가했다"고 분석했다.

부보예금은 은행 예금, 저축은행 예금, 금융투자사 고객예탁금, 보험사 책임준비금, 종합금융회사 종합자산관리계좌(CMA) 등 예보의 보호를 받는 예금을 말한다.

은행권 1년 만기 신규 정기예금의 평균 금리는 지난해 2분기 연 1.95%에서 3분기 1.69%로 떨어지는 등 예금 금리 하락세가 이어지고 있다.

은행이 보유한 부보예금은 1천298조5천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1.4% 늘었다. 요구불예금이 줄었지만 저축성 예금은 늘어나면서다. 미국 달러화 강세 기대감 속에 달러 매수가 늘어나면서 외화예수금도 증가했다.

저축은행 부보예금 잔액은 전분기 대비 3.8% 증가한 59조5천억원을 나타냈다. 예대율(예수금 대비 대출금) 규제에 대비해 저축은행들이 예금금리를 높게 준 영향이다.

저축은행에 맡긴 고액 예금도 늘어난 대목이 눈길을 끈다. 저축은행이 파산했을 때 예금자보호법으로 보호받을 수 없는 5천만원을 넘는 예금도 초과금 기준으로 4천억원 늘어난 7조4천억원을 나타냈다.

보험권 부보예금은 795조4천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1.1% 늘어났다. 금융투자업권은 0.5% 불어난 29조3천억원이었다.

예보는 지난해 1~3분기 금융사로부터 1조6천억원의 예금보험료를 받았다. 지난해 6월 말 기준 예금보험기금 적립액은 3조5천억원이다.

< 저작권자 © 보험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소비자 신뢰 ‘회복’ GA 강력한 자정결의
2
일상생활 중에 발생하는 사소한 사고 보상
3
“문 열긴 했는데…” 캐롯손보, 아직 테스트 단계
4
대형 손보사, GA채널서 메리츠화재 ‘따라 잡는다’
5
보험설계사 수수료 1200%로 ‘제한’
6
팍팍한 살림에 보험료도 부담, “깰 때 깨더라도…”
7
보험클리닉 유명세에 ‘짝퉁’까지 출현
8
닻 올린 캐롯손보...디지털 보험시장 확대 예고
9
오렌지라이프, 취약계층 아동 위한 선물 전달
10
아이에프에이, 업계 최초 ‘수목장 장례보험’ 출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4, 808호(도화동,진도빌딩)  |  대표전화 : 02-786-7991  |  팩스 : 02-786-7990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아00428  |  등록일자 : 2007. 9. 6  |  발행일자 : 2007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 이민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후
Copyright © 2011 보험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fin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