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월드리포트
日금융청, 닛폰유세이 자회사 2곳에 보험판매 중단 명령내년 1~3월 신규 보험판매 금지…부적절한 보험판매 사유
이흔 기자  |  xionmin@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2.27  21:42:4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보험매일=이흔 기자] 일본 금융청이 27일 부적절한 보험 판매를 이유로 닛폰유세이(日本郵政)그룹의 자회사인 간포세이메이(かんぽ生命)와 닛폰유빈(日本郵便)에 대해 3개월간 신규 보험판매를 중단하라고 명령했다. 

NHK와 교도통신에 따르면 금융청은 간포세이메이 보험의 부적절한 판매는 영업 현장에서 할당량의 달성을 과도하게 중시한 결과로 발생했으며, 경영진도 현장의 실태를 충분히 파악하지 못하는 등 관리체제에 중대한 문제가 있었다며 이런 행정처분을 내렸다. 

이에 따라 간포세이메이와 닛폰유빈은 내년 1월부터 3개월 동안 신규 보험판매를 할 수 없게 됐다.

앞서 일본의 우편·금융 거대기업인 닛폰유세이그룹은 지난 18일 간포세이메이의 부적절한 보험 판매에 관한 조사결과 발표를 통해 법령이나 사내규정을 위반한 것으로 의심되는 계약이 최근 5년 동안 1만2천836건에 달했다고 밝혔다. 

고객이 보험료를 이중으로 부담하는 보험 판매가 주로 문제가 됐고, 피해자 중에는 고령자가 많았다.

간포세이메이 보험 판매의 90%를 차지하는 전국 약 2만개의 우체국에서 부적절한 판매가 이뤄졌던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은 2005년 10월 공포된 우정민영화법에 따라 정부에 집중돼 있던 우편행정 등 기능의 민영화를 추진했으며, 현재는 지주회사인 닛폰유세이와 자회사인 닛폰유빈, 유초은행, 간포세이메이 등으로 분할돼 있다.

닛폰유세이그룹은 42만명의 직원을 거느린 거대 기업이다.

< 저작권자 © 보험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코로나19] 삼성화재 대구사옥 폐쇄에 보험업계 긴장
2
손보사 GA채널, 혼전 속으로...
3
실손보험금 많이 타면 보험료도 오른다
4
[코로나19] 첫 설계사 확진자 ‘발생’ 보험업계 촉각
5
생보사 GA채널 3강 체제로…
6
삼성화재·농협손보 유사암진단비 ‘확대’ …장기보험 경쟁력 제고
7
보험설계사 또 다른 이름은 ‘금융전문가’?
8
올해 금융위 업무계획 속 보험정책 내용은
9
한국보험학회, 원격화상시스템 이용한 학술대회 개최
10
한화손보 강성수號 출범 예고... 최우선 과제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4, 808호(도화동,진도빌딩)  |  대표전화 : 02-786-7991  |  팩스 : 02-786-7990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아00428  |  등록일자 : 2007. 9. 6  |  발행일자 : 2007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 이민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후
Copyright © 2011 보험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fin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