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생명보험
라이나생명,국내 최초 표적항암치료 보장 특약 출시지난달 6개월 배타적 사용권 확보..."고액의 치료비 부담↓"
김은주 기자  |  halojoo26@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2.03  13:13:3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제공=라이나생명)

[보험매일=김은주 기자] 라이나생명보험이 지난 1일 국내 최초로 표적항암치료를 보장하는 ‘(무)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특약(갱신형)’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표적항암약물치료에 사용되는 표적항암제는 종양의 성장, 진행 및 확산에 직접 관여해 특정한 분자의 기능을 방해함으로써 암세포의 성장과 확산을 억제하는 치료제다. 표적항암제는 기존의 항암치료제와 달라 암세포만 파괴하는 방식으로 작용해 기존 항암치료의 부작용을 현저하게 감소시킨다. 하지만 표적항암치료는 고비용으로 인해 선택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라이나생명이 이번에 출시한 ‘(무)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특약(갱신형)’은 고액의 치료비 부담으로 치료를 포기하는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보험업계 최초로 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를 보장한다.

기본적인 암 진단비에 고가의 표적항암제 처방을 집중 보장하는 신규특약 가입을 통해, 표적항암약물치료를 받는 경우 더 낮은 보험료로 설계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표적항암치료를 받는 암환자가 암진단비 5천만원과 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비 5천만원, 의무부가특약으로 설계하면 암진단비만 1억원을 보장하는 상품에 가입했을 때 보다 40세 남성기준 대략 28~35% 보험료가 절감된다.

‘(무)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특약(갱신형)’은 이미 신규 위험률 개발은 물론 ‘진단’이 아닌 ‘치료’에 집중한 진보성으로 지난달 13일 6개월 간의 배타적사용권을 획득했다. 보험료를 높이는 천편일률적 진단비에서 탈피해 꼭 필요한 치료를 보장하며 보험의 방향성을 제시했다는 평가다. 또 건강보험급여 사각지대를 보완해 민간보험의 역할에 충실한 점도 고려됐다.

라이나생명의 최창환 부장은 “암환자의 80%가 비급여 항암치료에 부담을 느낀다는 점에 착안해 민간보험사의 역할을 고민하며 상품을 개발했다”며 “신 의료기술의 발달로 암치료 방법의 비중이 표적항암치료로 옮겨가고 신약개발 증가가 예상돼 해당 상품의 필요성은 늘어갈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 저작권자 © 보험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인사] 현대해상
2
삼성화재는 GA, 메리츠화재는 전속에 ‘눈길’
3
푸르덴셜생명 매각설 여파, 외국계 생보사에 쏠리는 '눈'
4
내년 실손보험료 인상 폭 얼마나?
5
1600억원대 공무원단체보험 ‘입찰’ 보험사들 촉각
6
[2019 보험업계 결산]①4년 만에 부활한 금융감독원 종합검사
7
피플라이프, 시장 변화 선제적 대응 나선다
8
'혹한기'에 떠는 생보업계, 돌파구 마련 부심
9
피플라이프,‘보험클리닉 JOB FAIR’개최
10
차남규 한화생명 부회장 용퇴..여승주 단독체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4, 808호(도화동,진도빌딩)  |  대표전화 : 02-786-7991  |  팩스 : 02-786-7990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아00428  |  등록일자 : 2007. 9. 6  |  발행일자 : 2007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 이민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후
Copyright © 2011 보험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fin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