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생명보험
차남규 한화생명 부회장 용퇴..여승주 단독체제내년 3월 임기 만료 앞둔 가운데 지난달 30일 사의 표해..
신영욱 기자  |  ssinyr@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2.02  11:01:4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한화생명 차남규(사진) 부회장이 용퇴를 결정했다.

[보험매일=신영욱 기자] 오랜 시간 생명보험업계를 이끌던 ‘거목’ 차남규 한화생명 부회장이 용퇴를 선언했다.

내년 3월 임기 만료를 앞두고 있던 차 부회장은 지난달 30일 갑작스럽게 사의를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화생명은 차남규 부회장·여승주 사장 각자대표이사 체제에서 여승주 사장 대표이사 체제로 변경됐다고 2일 공시했다.

이번에 용퇴를 선언한 차 부회장은 지난 1979년 한화기계 입사로 한화그룹과의 인연을 시작했다. 비(非) 금융업종에서 경력을 쌓아오던 그는 2002년 한화그룹이 대한생명(현 한화생명)을 인수할 당시 지원 부문 총괄 전무를 맡아 보험업계와 연을 맺었다.

이후 한화테크엠 사장을 잠시 지낸 차 부회장은 지난 2009년 6월 한화생명 보험영업총괄 부사장으로 다시 합류한 뒤, 2011년 2년 대표이사 사장에 올라 내리 4 연임을 했다. 2017년 11월에는 부회장으로 승진했다.

그가 최고경영자(CEO)로 재임한 시기 한화생명은 자산 100조 돌파, 수입보험료 15조 원대 달성, 연평균 4천300억 원대 당기순이익 달성이라는 성과를 보였다.

하지만 최근 보험업계를 둘러싼 환경의 급격한 변화와 새 국제회계기준(IFRS17)을 비롯한 신제도 도입을 앞두고 세대교체를 통한 새로운 경영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용퇴를 결정했다고 한화생명은 전했다. 임기가 남았음에도 역량 있는 후배 세대가 새로운 환경과 시대를 이끌어가게 하기 위해 은퇴를 결심했다는 것.

차 부회장의 은퇴로 한화생명은 여승주 사장 단독대표이사 체제를 유지할 것으로 알려졌다. 올 3월 대표이사로 취임한 여 사장은 내년 슬로건으로 '새 프레임으로 1등으로 가자(Make New Frame, Go to the no.1)'를 선포한 바 있다.

< 저작권자 © 보험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신영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인사] 현대해상
2
삼성화재는 GA, 메리츠화재는 전속에 ‘눈길’
3
푸르덴셜생명 매각설 여파, 외국계 생보사에 쏠리는 '눈'
4
내년 실손보험료 인상 폭 얼마나?
5
1600억원대 공무원단체보험 ‘입찰’ 보험사들 촉각
6
[2019 보험업계 결산]①4년 만에 부활한 금융감독원 종합검사
7
피플라이프, 시장 변화 선제적 대응 나선다
8
'혹한기'에 떠는 생보업계, 돌파구 마련 부심
9
피플라이프,‘보험클리닉 JOB FAIR’개최
10
차남규 한화생명 부회장 용퇴..여승주 단독체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4, 808호(도화동,진도빌딩)  |  대표전화 : 02-786-7991  |  팩스 : 02-786-7990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아00428  |  등록일자 : 2007. 9. 6  |  발행일자 : 2007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 이민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후
Copyright © 2011 보험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fin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