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생명보험
푸르덴셜생명 매각설 '솔솔'... M&A '특급 매물'로 부상인수 후보까지 거론돼... 사측 “아직 아무것도 정해진 바 없어”
신영욱 기자  |  ssinyr@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28  16:41:0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보험매일=신영욱 기자] 미국 푸르덴셜파이낸셜이 한국 푸르덴셜생명 매각주관사로 골드만삭스로 선정했다는 보도가 이어지며 매각설을 둘러싼 업계 안팎의 관심이 뜨겁다.

◇M&A 시장 등장? ‘특급 우량 매물’

28일 투자은행(IB)과 금융업계에 따르면 미국 푸르덴셜파이낸셜이 최근 골드만삭스를 주관사로 선정해 푸르덴셜 생명 매각 작업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만약 실제로 푸르덴셜생명이 매물로 나오게 된다면, 보험사 M&A 시장의 특급 매물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푸르덴셜생명은 지난해 1448억 원에 달하는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이는 영업이익 탑 3을 차지한 삼성생명, 라이나생명, 오렌지라이프에 다음가는 수치이다.

또 지난달 금감원이 발표한 올해 3분기 생보사 RBC비율에서는 505.1%로 생보업계에서 가장 높은 RBC비율을 기록하기도 했다.

특히, 푸르덴셜생명은 운용자산 중 현금, 국공채와 같은 안전자산 비율(87.6%, 3월 기준 업계 평균 50.5%)이 업계에서 가장 높다.

RBC비율이란 보험사가 고객에게 보험금을 제때 지급할 수 있는지를 보여주는 보험사의 건전성 지표를 뜻한다.

보험사들은 보험업법에 따라 RBC비율을 100%이상 유지해야 하며, 금융당국은 150% 이상의 RBC 비율을 권고하고 있다.

푸르덴셜생명의 경우 권고치의 세배 이상 차이 나는 수치를 보이며 높은 자산 건전성을 자랑했다.

이 같은 자산 건전성과 수익성 등을 고려해 업계에서는 푸르덴셜생명이 매물로 나올 시 예상 가격은 약 2조 원 안팎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푸르덴셜생명 관계자는 “당사 지분 매각 관련해서는 현재 아무것도 정해진 바가 없다”며 “미국 본사에서 골드만삭스를 한국 푸르덴셜생명 매각주관사로 선정됐다는 내용마저도 확인할 수 없는 내용으로 정말 아무것도 알 수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실제 매각이 이루어진다면 미국 푸르덴셜의 한국 시장 진출기가 29년 만에 막을 내리게 되는 것이기에 그 결말에 업계 이목이 쏠리는 상황이다.

◇매각설 현실화 시 인수 후보는?

높은 수익성은 물론 자산 건전성까지 갖춘 푸르덴셜생명이기 때문에 매물로 등장할 시 국내 금융지주들과 대형 사모펀드사들이 눈독을 들일 것이라는 예상이 지배적이다.

다수의 업계 관계자들은 푸르덴셜생명이 매물로 나올 시의 인수 후보로 KB금융지주와 우리금융지주를 거론한다.

이중 KB금융지주는 푸르덴셜생명을 인수하게 될 시 지난해 신한금융지주에게 내어준 리딩금융그룹의 자리를 재탈환을 노려보는 것도 가능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올 상반기 신한금융지주의 총 자산과 영업이익은 각각 530조 1501억 원과 2조 7196억 원을 기록했다.

반면 KB금융지주의 총 자산과 영업이익은 각각 98조 1791억 원과 2조 4695억 원이었다. 자산 32조 원, 영업이익 2502억 원의 격차가 나타난 것이다.

이런 상황 속에 올 6월 기준 푸르덴셜생명의 자산은 20조 1938억 원 영업이익은 지난 1448억 원을 기록했기 때문에 KB금융지주가 이를 인수할 시 자산과 영업이익 모두 신한금융지주에 근접하며 다시 한번 리딩금융그룹 자리를 다툴 수 있는 위치가 된다.

게다가 KB생명보험과 푸르덴셜생명이 합쳐질 시 자산규모 39조 4922억 원으로 생보업계 빅 5에도 진입할 수 있다.

또 다른 인수 후보로 거론되는 우리금융지주의 경우 현재까지 생명보험 자회사가 없는 상황이다. 때문에 인수를 진행할 시 푸르덴셜생명이라는거대 매물을 통해 안정적인 생보업계 진입이 가능하다는 이점이 있다.

또 지금까지 진행한 자산운용사, 부동산신탁회사 등 다양한 업종에 걸친 회사 인수 및 간접 투자 내역에 생명보험이라는 새로운 업종을 추가함으로써 더 탄탄한 금융그룹으로 거듭날 수 있다.

이 경우 하나금융지주에 내준 금융그룹 3위 자리를 되찾는 동시에 20조~30조 원가량의 자산규모 격차 감소라는 효과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 저작권자 © 보험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신영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인사] 현대해상
2
삼성화재는 GA, 메리츠화재는 전속에 ‘눈길’
3
푸르덴셜생명 매각설 여파, 외국계 생보사에 쏠리는 '눈'
4
내년 실손보험료 인상 폭 얼마나?
5
1600억원대 공무원단체보험 ‘입찰’ 보험사들 촉각
6
[2019 보험업계 결산]①4년 만에 부활한 금융감독원 종합검사
7
피플라이프, 시장 변화 선제적 대응 나선다
8
'혹한기'에 떠는 생보업계, 돌파구 마련 부심
9
피플라이프,‘보험클리닉 JOB FAIR’개최
10
차남규 한화생명 부회장 용퇴..여승주 단독체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4, 808호(도화동,진도빌딩)  |  대표전화 : 02-786-7991  |  팩스 : 02-786-7990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아00428  |  등록일자 : 2007. 9. 6  |  발행일자 : 2007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 이민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후
Copyright © 2011 보험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fin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