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재테크
"상속받는 인구도 고령화…'노노 상속' 부작용 대비해야"미래에셋은퇴연구소, 고령화 사회 상속 분석
이흔 기자  |  xionmin@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06  10:32:0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보험매일=이흔 기자] 기대 수명이 길어지면서 노년층이 남긴 재산을 상속하는 이들의 연령도 고령화하는 '노노(老老) 상속' 현상이 나타나고 있어 부작용에 대비해야 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미래에셋은퇴연구소는 6일 발간한 은퇴리포트 제43호 '고령사회와 상속시장의 현황 및 과제'에서 "2017년 과세 대상 상속의 피상속인 중 51.4%가 80세 이상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이어 "상속인과 피상속인이 모두 고령자가 되고 자산이 고령층 내에서만 순환하는 노노 상속이 나타나고 있다"며 "같은 현상을 먼저 겪은 일본의 사례를 보면 사회 전반의 소비와 투자가 감소하고 고령층이 현금을 집에 쌓아두는 이른바 '장롱 예금' 등 부작용이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일본은 노노 상속의 부작용을 막고 내수 소비를 활성화하기 위해 조손에게 교육자금을 증여하면 한시적으로 비과세 혜택을 주는 등 세대 간 자산 이전을 위해 노력하고 있어 참고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연구소는 또 "우리나라의 전체 상속 자산 가운데 부동산이 59.8%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한다"며 "가구주가 집 한 채만 남기고 사망하면 자녀들과의 상속 갈등 때문에 남은 배우자의 거주권이 위협받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우리보다 먼저 고령화가 진행된 일본은 작년 민법 개정을 통해 '배우자 거주권'을 신설하고 자택을 유산분할 대상에서 제외하는 등 배우자 우선 정책을 펴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연구소가 국세청 통계 연보를 분석한 결과 전체 상속자산 규모는 2003년 12조원에서 2017년 35조7천억원으로 3배가량 늘었고 건당 평균 상속 금액도 2.9배 증가했다.

상속 금액이 10억∼20억원인 상속 건수가 전체의 38.4%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5억∼10억원(22%)과 20억∼30억원(13%)이 뒤를 이었다.

< 저작권자 © 보험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금융당국, GA 감독·검사 방향 ‘확 뜯어 고친다’
2
신한금융 “오렌지라이프 100% 자회사로”…통합 가시권
3
순수 암보험 시장 차별화 전략 손보사들 매출 증대 견인
4
[부고]배우순 교보생명 전무 별세
5
개인실손 중지제도 ‘유명무실’, 소비자는 바보가 아니다
6
롯데손해보험, 임단협 체결 완료…JKL체제 ‘순항’
7
유병자·고령자도 보험 가입문 ‘활짝’…득 될까 독 될까
8
4번째 매각 추진 KDB생명 ‘복병’ 경영평가 딛고 순항할까
9
저금리에 영업 악화 ‘악재’ 3분기 생·손보사 성적 ‘희비’
10
동양생명, ‘(무)수호천사디딤돌건강보험(무해지환급형)’ 인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4, 808호(도화동,진도빌딩)  |  대표전화 : 02-786-7991  |  팩스 : 02-786-7990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아00428  |  등록일자 : 2007. 9. 6  |  발행일자 : 2007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 이민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후
Copyright © 2011 보험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fin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