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보험일반
"생·손보 연금보험 57%는 마이너스 수익률…-44% 상품도"
이흔 기자  |  xionmin@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08  10:53:5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보험매일=이흔 기자] 최근 6년간 보험사에서 판매했던 연금상품 가운데 절반 이상이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제윤경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8일 생명보험협회, 손해보험협회, 금융감독원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3∼2018년 생·손보사의 연금보험과 연금저축상품 총 1천28개 가운데 57%인 594개 상품의 평균 수익률이 마이너스였다.

생명보험사가 판매한 상품 550개 중 345개, 손해보험사 상품 478개 중 249개가 손실을 봤다.

연간 평균 수익률을 보면 생보사는 2013년 -0.8%에서 2016년 -2.7%로 하락했다가 2018년 0.2%로 회복했지만 여전히 은행 예금이자만 못하다.

손보사는 2013년 -1.6%에서 2016년 -1.5%, 2018년 0.8% 수익률을 나타냈다.

생보사 상품 중 평균 수익률이 가장 낮은 것은 하나생명의 '하나e연금 저축보험'으로 -43.5%의 수익률을 기록했다.

흥국생명의 '뉴그린필드연금V'이 -29.8%, 삼성생명 '연금저축골드연금보험 2.3'이 -26.9%로 그 뒤를 이었다.

손보사 상품 중에는 MG손해보험의 'MG실버연금보험'이 -19.9%, 삼성화재의 '연금보험 아름다운생활Ⅱ'와 '연금보험직장인단체'가 각각 -14.6%, -14.5%로 수익률이 저조했다.

연금보험과 연금저축은 정해진 기간에 보험금을 맡기고 일정 금액을 돌려받기로 약정한 상품이다. 수익률이 마이너스일 경우 고객의 연금 안정성은 물론 보험사의 건전성 악화도 우려된다.

제윤경 의원은 "손실률이 심한 상품은 재검토가 필요하다"며 "금융당국은 보험사가 리스크 관리를 철저히 할 수 있도록 지도해야 한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보험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2019 이제는 의무보험이다]④'아직 유예기간' 개인정보 손해배상 책임보험
2
DLF·DLS 사태로 불거진 ‘불완전판매’ 논란…보험사도 긴장?
3
롯데손보, 새 사령탑에 최원진 대표…닻 올린 'JKL' 체제
4
보험硏 "내년 보험산업 4년째 저성장…매출 증가율 0% 전망"
5
‘조국 폭풍우’ 뚫고 국감 무대 오른 보험이슈는?
6
"보험 5건 중 1건은 1년 안돼 해지…설계사 '작성계약' 심각"
7
[잠자는 보험법률]①표준약관 작성주체 변경 보험업법 개정안
8
생명보험재단-대전 동구, '생명숲 100세 힐링센터' MOU 체결
9
책임준비금 강화 일정 1년 연기…건전성준비금 신설
10
한화생명 올해도 보험계리사 7명 합격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4, 808호(도화동,진도빌딩)  |  대표전화 : 02-786-7991  |  팩스 : 02-786-7990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아00428  |  등록일자 : 2007. 9. 6  |  발행일자 : 2007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 이민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후
Copyright © 2011 보험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fin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