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생각박사 <위험과 사고>
아침 출근 시 음주농도 계산
이동신 수석  |  ssjameslee@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16  21:49:2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이동신 수석

모 야구선수가 전날 결승타를 날리고 기쁜 마음에 지인들과 술을 마셨고, 다음 날 아이를 학교에 데려다주다가 가벼운 접촉사고를 내며 음주운전이 적발돼 야구선수로서 뜻하지 않은 불명예 은퇴를 하게 되었다. 관련 기사가 나자 평소 성실했고, 몸 관리도 잘하는 등 오랫동안 선수 생활을 한 노장 선수였기에 팬들은 큰 아쉬움을 드러낼 수밖에 없었다.

한 연예인은 아침에 출근하면서 고속도로 톨게이트를 지나다가 음주 단속으로 면허가 취소되기도 했다. 두 사람 모두 전날 마신 술 때문이었다.

때마침 지난 6월 25일부터 음주 적발 주취한계초과 농도가 종전 0.05%에서 0.03%로 낮아지면서 전날 과음한 사람이 회사로 출근하다가 음주운전으로 단속에 적발될 가능성이 더욱 높아졌다. 그렇다고 가정에서 음주측정기를 미리 구입할 수도 없기 때문에 어제 마신 술을 두고 고민이 생길 법도 하다.

■ 위드마크(Widmark) 공식을 통한 아침 출근 시 음주 계산

음주 단속이 되기 전까지는 전날 마신 술의 혈중알코올농도를 정확히 알기는 어렵다. 그러나 위드마크 공식을 통해서 추정해 볼 수는 있다. 위드마크 공식은 뺑소니 사고처럼 시간이 경과한 음주 측정에서 운전 당시의 혈중알코올 농도를 역으로 추정하는 방법이다. 예를 들어, 체중이 70kg인 성인 남성이 0.169도짜리 소주 2병(360㎖×2병)을 밤 11시까지 마시고 8시간 30분 후인 다음 날 아침 7시 30분에 사고를 냈을 때(23:00 음주 종료, 07:30 측정) 혈중알코올농도(C) 계산식은 다음과 같다.  

C=(360ml×2병) ×0.169(참이슬)×0.7894(고정값)×0.7/ 70kg×0.86(남자, 성별계수)

→ 1.12㎎/10= 0.112% (23:30 기준) 

이때 계산된 수치는 음주 후 30분이 경과되었을 때가 최고 수치이므로 경과한 시간에 따라 혈중알코올농도를 빼주어야 한다. 즉 8시간 경과 후 음주농도 예상치는 0.112%-(0.008%×8H=0.06)=0.052%(한계초과)이다. 참고로 같은 조건에서 1.5병을 마신 것으로 계산하면 0.024%가 나온다.

계산식 출처: 경찰청 교통사고조사 매뉴얼, 관리번호 교통 3-5

이 수치는 추정치이고 개인에 따라 당일의 컨디션, 음주 속도, 같이 먹은 음식 등에 따라 편차가 생길 수 있다. 이러한 편차를 감안하면 몸무게 70kg 정도의 남성은 전날 소주 한 병 정도 마시는 것이 크게 문제 되지 않지만, 60kg 이하의 여성이라면 다음 날 오전에 운전하는 것은 위험할 수 있다.

위드마크 공식은 원래 뺑소니 등으로 음주운전자의 호흡이나 혈액으로 음주 정도를 곧바로 잴 수 없을 때, 시간이 많이 경과되어 운전자가 술이 깨어 버렸거나 한계수치 이하인 경우에 운전 당시의 혈중알코올농도를 계산하는 방법이다.

이 공식은 경찰이 1996년 6월 음주 뺑소니 운전자 처벌을 위해 도입했다. 1914년에 독일계인 위드마크 씨가 창안한 계산법으로 운전자가 사고 전에 섭취한 술의 종류와 음주량, 체중, 성별을 조사해 사고 당시의 주취 상태를 계산한다(구체적 산출방식은 네이버 블로그 ‘생각박사’에서 확인)

음주 다음 날, 오전 운전 중에 발생한 사고라 해도 그 책임은 동일하다. 음주운전 시 아래 4가지 책임이 있지만, 보험이나 법으로 전혀 보호를 받을 수 없다.

⓵ 민사적 책임 : 보험 가입 시 음주면책금(400만 원) 납부, 자기차량손해는 보험 처리 불가

⓶ 형사적 책임 : 형사합의 의무, (기소되어) 벌금이나 구속형

➂ 행정적 처벌 : 면허정지나 취소 

⓸ 사회적 책임 : 평판과 신용도 저하, 공무원의 경우 중징계

상황이 애매한 경우 음주 다음 날 아침 출근은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것이 최선이다. 음주운전 사고 시 발생하는 경제적 손실을 계산하면 3,000~6,300만 원에 육박한다. 금전 이외의 손실까지 합하면 12가지가 넘는다. 이에 대한 손실 계산은 다음 연재에서 알아보자.

----------------------------------------------------------------------------

▲ 이동신 수석

삼성화재(1992~2018근무) 손해사정사, 도로교통사고감정사, 보험조사분석사, 시인, 수필가(샘터문학 등단), ALL FOR ONE, 다이렉트보험코디.

< 저작권자 © 보험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손해사정 시험과목 민법·영어 신설 두고 이견
2
도시의 새로운 문제 ‘자라니’와 보상방법 5가지
3
상반기 보험금 부지급률 가장 높은 생보사는?
4
한화생명, 여승주號 '출항'...조직 개편 '박차'
5
보험업계 '염원' 데이터 3법 본회의 처리 불발
6
[2019 보험업계 결산]④M&A시장 보험사 매물 '풍년'
7
라이나생명, GA 매출 상승 비결은 ‘고강도 시책’
8
화재보험협회, 화재안전우수건물 관계자 방재기술교육 실시
9
삼성생명 즉시연금 5차 공판, 가입설계서 교부 ‘쟁점’
10
AI로 보험업계도 변화 가속 페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4, 808호(도화동,진도빌딩)  |  대표전화 : 02-786-7991  |  팩스 : 02-786-7990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아00428  |  등록일자 : 2007. 9. 6  |  발행일자 : 2007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 이민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후
Copyright © 2011 보험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fin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