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생명보험
생보업계 "뇌혈관질환 비용부담↑…민영보험 가입 필요"
임성민 기자  |  cjswo003@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10  14:08:0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보험매일=임성민 기자] 우리나라 사망원인 3위인 뇌혈관 질환의 비용부담이 커지고 있어 민영보험을 통해 이를 대비하는 것이 좋다고 생명보험협회가 10일 권고했다.

협회가 소개한 건강보험공단 통계에 따르면 뇌혈관 질환 진료 인원은 2011년 52만1,800명에서 2015년 53만8,281명으로 3.2% 증가했다.

같은 기간 이들의 입·내원일수는 9,987일에서 1만2,241일로 22.6%, 진료비는 1조2,996억원에서 1조6,848억원으로 29.6% 늘었다.

2015년 기준으로 진료 인원의 약 80%가 60대 이상의 고령층이었다. 60대 이후에 뇌혈관 질환 관련 지출이 늘어날 가능성이 큰 것으로 해석된다.

건강보험의 보장성 강화로 뇌혈관 질환의 수술과 치료제 등에 대한 개인의 비용부담은 줄어드는 추세다.

다만 사망·반신불수 등에 따른 소득상실, 후유장해로 인한 재활, 장기치료 등 건강보험이 보장하지 못하는 경제적 부담도 크다고 협회는 지적했다.

협회는 월급 500만원인 50대가 뇌출혈로 쓰러져 1개월 입원하고 재활 치료를 3개월간 받으면 소득상실 60%, 수술·입원 125만원, 재활·약물 월 80만원 등 1,600만원의 손실을 볼 수 있다고 추정했다.

생명보험사의 정액보험, 즉 진단·수술·입원비와 생활자금을 정액으로 받는 보험에 가입해두면 이같은 손실을 메우는 데 도움이 된다고 협회는 설명했다.

현재 판매되는 생보사들의 정액보험은 40세 남성 기준 월 보험료 1만∼2만원에 뇌혈관 질환의 경우 1,250만∼2,200만원의 정액 보험금을 받을 수 있다고 협회는 전했다.

협회는 "뇌혈관 질환을 집중적으로 보장하는 특화상품 외에 건강보험, 종신·정기보험 등 다양한 상품을 주계약이나 특약으로 보장받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 저작권자 © 보험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임성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에즈금융서비스, 생보 매출 ‘빅3’ 진입
2
국내 보험사들 새 국제회계기준 맞이 준비 ‘순항’
3
9월 생명보험 브랜드평판 1위 삼성생명
4
외국계 생보사, GA채널서 ‘맹위’
5
손보 브랜드평판 1위 삼성화재
6
GA업계, 수수료 개편안 의견서 제출 '임박'
7
미래에셋생명, 저소득층 노인 돕기 봉사활동 '활발'
8
GA, 생보 불완전판매율 잡았다
9
GA 브랜드평판 1위 피플라이프 2위 리치앤코
10
보험설계사노조 합법화 ‘추진’ 보험업계 생각은?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4, 808호(도화동,진도빌딩)  |  대표전화 : 02-786-7991  |  팩스 : 02-786-7990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아00428  |  등록일자 : 2007. 9. 6  |  발행일자 : 2007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 이민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후
Copyright © 2011 보험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fin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