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생명보험
오렌지라이프 임원 올해만 4명 퇴사“신한금융합병 포석 포석 아냐”
임성민 기자  |  cjswo003@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10  17:34:0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보험매일=임성민 기자] 지난 2월 신한금융그룹 자회사로 편입된 이후 오렌지라이프의 임원들 다수가 회사를 떠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올 들어 오렌지라이프 주요 임원들 중 1명의 부사장과 3명의 전무가 회사를 나왔고, 2명의 임원은 업무 범위를 확장했다.

우선 박익진 부사장과 김병철 신채널본부장(전무)은 지난달 말 퇴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박 부사장의 후임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으며, 김병철 전무의 후임으로는 지난 3일 오렌지라이프 영업본부장 출신인 정진욱 전무가 자리했다.

장 전무의 후임으로는 마찬가지로 오렌지라이프 영업본부장 출신인 최동열 전무가 맡았다.

이 외에도 오민 경영조정실장(상무)의 경우 HR(인재경영, 인재개발) 업무를 수행하고, 이성태 전무는 노사협력, 및 PR&커뮤니케이션을 담당하면서 업무 범위를 넓혔다.

오렌지라이프 임원 다수의 퇴사를 놓고 보험업계에서는 신한금융그룹의 신한생명과 합병을 염두한 포석이라는 시각이 적지 않다.

두 생보사를 운영하는데 따른 비용, 영업조직의 성격 등 합병을 함에 따른 긍정적인 효과가 더 클 것이라는 이유 때문이다.

이에 오렌지라이프 관계자는 “내부 인물로 자리가 채워졌으며, 퇴사하신 분들 모두 개인적인 사정에 의해 회사를 떠나신 것”이라며 “합병을 위한 포석이 아니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보험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임성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외국계 생보사, GA채널을 흔들다
2
GA업계, 모집수수료 개편안에 실력행사 돌입
3
보험연구원, '경미사고 대인배상의 문제점과 개선방안 정책토론회' 개최
4
배달 노동자 "오토바이 보험료 1년 900만원…인하해야”
5
입법조사처 "법률비용보험 보장 범위 확대해야"
6
에이플러스에셋, 생보 매출 ‘기지개’
7
볼품없는 상반기 성적표 받아든 KDB생명, 상품 가치나 있나
8
GA 대표자, 모집수수료 개정 반대 ‘한 목소리’
9
보험연구원, 실손의료보험제도 개선방안 정책 세미나 개최
10
신한생명, 포항시에 이웃돕기 성금 1,000만원 기탁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4, 808호(도화동,진도빌딩)  |  대표전화 : 02-786-7991  |  팩스 : 02-786-7990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아00428  |  등록일자 : 2007. 9. 6  |  발행일자 : 2007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 이민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후
Copyright © 2011 보험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fin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