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보험정책
"'문콕' 사고로 수백만원 문짝교체, 5월부턴 안된다"자동차보험 보상기준 개선…금융당국 가이드라인 Q&A
이흔 기자  |  xionmin@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29  13:17:1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보험매일=이흔 기자] 자동차 문을 열다가 옆에 주차된 차량의 옆면을 찍는 이른바 '문콕' 사고만 나도 보험금으로 수백만원을 들여 문짝을 통째로 바꾸는 일이 앞으로는 어려워진다.

가벼운 자동차 사고가 났을 때 문짝 등 7개 외장부품은 교체 대신 복원 수리비만 보험금으로 지급하도록 바꾼 보상기준이 5월부터 적용된다.

이와 함께 자동차보험 표준약관을 개정돼 사고가 났을 때 보험금 산정 기준이 되는 취업가능연한이 60세에서 65세로 올라간다.

또 시세 하락 손해 보상 대상은 차량 출고 후 2년에서 5년으로 확대되고, 차령별 보상액은 5% 늘어난다.

29일 금융감독원이 배포한 자료를 토대로 내달 1일부터 달라지는 자동차보험 보상기준을 정리해봤다.

-- 가벼운 손상(경미손상)의 수리기준은.

▲ 이번 개정으로 기존의 범퍼외에 후드(엔진룸 덮개), 앞뒤 펜더(흙받기), 문짝(앞·뒤·후면), 트렁크리드 등 7가지 외장부품에 대해서도 경미손상 수리기준을 적용한다. 향후 대상 부품 확대와 관련한 수요가 발생하면 보험개발원 내 심의위원회를 통해 확대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 가벼운 접촉사고를 당해서 차 문에 경미손상이 생겼다. 복원수리보다는 교체를 하고 싶은데.

▲ 경미손상에 해당할 때에는 복원수리를 하는 게 원칙이다. 다만 부품교체로 인한 초과비용(복원수리비와 교체수리비의 차액)을 차주가 부담하는 경우에는 부품교체도 가능하다.

-- 부품을 교체하는 비용보다 복원수리 비용이 클 경우에는 어떻게 하나.

▲ 교체 비용보다 복원수리 비용이 높은 경우에는 새 부품으로 교체 가능하다.

-- 경미손상에 해당하는지 어디서 확인하나.

▲ 보험개발원 홈페이지(www.kidi.or.kr)에 '경미손상 수리기준'이 올라와 있다. 보험개발원 콜센터(☎ 031-644-1616)를 통해 경미손상 수리기준 상담센터로 연락하면 전화 상담도 받을 수 있다.

-- 2019년 5월 1일 이후 발생한 자동차 사고는 취업가능연한을 65세로 계산해 사고 보험금을 받을 수 있나.

▲ 그렇다. 교통사고 피해자는 가해자 자동차보험의 신규가입이나 갱신 시점과 관계없이 취업가능연한이 65세로 계산된 사고보험금(상실수익액, 위자료, 휴업손해액)을 받을 수 있다.

-- 2019년 5월 1일 이전에 발생한 교통사고의 경우에는.

▲ 해당되지 않는다. 개정 전 약관의 기준이 60세로 적용한 보험금을 산정해 피해자에게 지급한다. 다만 소송이 제기된 경우에는 법원의 확정판결 등에 따라 보험금을 지급한다.

-- 2019년 5월 1일 이후 발생한 자동차 사고로 차량가액의 20%를 초과하는 수리비가 나온 경우, 항상 시세 하락손해를 보상받을 수 있나.

▲ 자동차 사고 가해자의 보험 가입 또는 갱신 시점을 기준으로 한다. 보험사는 가해자가 2019년 5월 1일 이후(1일 포함) 자동차보험을 신규 가입하거나 갱신하고, 사고 요건(차량가액의 20%를 초과하는 수리비가 나온 경우) '출고 후 5년 이하'의 차량에 대해 시세하락손해를 보상한다.

그 이전에 신규 가입하거나 갱신할 경우에는 '출고 후 2년 이하'의 해당 차량에 대해서만 시세 하락손해를 보상한다.

-- 운전 중 혼자서 중앙분리대를 들이받는 등 단독으로 사고가 발생했다면 자차보험으로 시세 하락손해를 보상받을 수 있나.

▲ 시세 하락손해는 자동차보험 대물배상으로 보상하는 항목이다. 일방 사고로 자신의 자동차에 손해가 발생한 경우는 자기차량손해의 보상항목으로, 시세 하락손해(대물보상)의 보상 대상은 아니다.

-- 이륜차도 자동차 사고로 손해가 발생했을 때 시세 하락손해 지급 대상에 포함되나.

▲ 가해자의 자동차보험이 2019년 5월 1일 이후 갱신되거나 신규 가입되고, 사고 시점에 이륜차 차량가액의 20%를 초과하는 수리비가 발생한 경우 가능하다.

< 저작권자 © 보험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설계사 50명만...현대해상 GA 채용 설설설(說)
2
메가리치, 창립 이래 최고 실적 달성
3
생보사 GA채널, 신흥강자가 점령
4
개별공시지가 '공개' 올해 땅값 오른 보험사는
5
GA 관여 일반보험 수수료체계 개편 카드 만지작
6
가성비 '굿' 2030 어린이보험 가입에 눈길
7
금감원 FSS SPEAKS 외화보험 현안 화두로
8
‘선 넘지마’...금감원, 종신리모델링 소비자 경보
9
순위 변동 잦았던 장기인보험 시장… 1분기 실적은 ‘답보’
10
금감원, 종신보험 리모델링 주의보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4, 808호(도화동,진도빌딩)  |  대표전화 : 02-786-7991  |  팩스 : 02-786-7990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아00428  |  등록일자 : 2007. 9. 6  |  발행일자 : 2007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 이민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후
Copyright © 2011 보험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fin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