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생명보험
생보업계 설계사 1인당 평균 생산성 763만원
보미 기자  |  fins7991@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3.13  15:00:5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보험매일=보미] 생명보험사 설계사 채널의 생산성이 눈에 띄게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생명보험협회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1월~11월) 국내 전체 25개 생명보험사 중 설계사 채널을 통해 거둬들인 보험료(초회보험료)는 설계사 1인당 평균 763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도 같은 기간 1,051만원에 비해 288만원이 줄어든 수치다.

흥국생명이 가장 높은 설계사 1인당 생산성을 기록했다. 흥국생명 소속 설계사들은 1인당 평균 2,028만원의 보험료를 거둬들였다.

흥국생명의 뒤를 이은 교보생명은 1,202만원의 설계사 1인당 생산성을 기록했다.

지난해 1,241만원을 기록한 라이나생명은 평균 1166만원을 거둬들여, 생보업계 3위에 랭크됐다.

오렌지라이프생명은 983만원을 기록해 지난해 2,208만원보다 무려 1,225만원이 감소했다.

이어 NH농협생명 948만원(161만원 감소) 동양생명 9백만원(286만원 감소) 한화생명 866만원(395만원 감소) ABL생명 832만원(1,584만원 감소) AIA생명 756만원(41만원 감소) KDB생명 684만원(141만원 감소) 삼성생명 657만원(162만원 감소) 등이었다.

[보험매일 공식 페이스북](https://www.facebook.com/finsnews)
< 저작권자 © 보험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보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에즈금융·이플러스·스카이블루에셋 올해 기대주 급부상
2
위험률에 속속 발 빼는 치매 시장 후발주자 교보의 선택은
3
상품개정 앞둔 보험업계 막바지 절판마케팅
4
생보 판매자회사 메트라이프만 ‘웃었다’
5
대형 GA, 대표이사 선출 막바지
6
보험설계사 수수료 차감 관행 ‘아직도’
7
DB손보, 차보험 2위 경쟁 2연승 달성
8
환자부담 초음파·MRI 등 비급여항목 병원별 진료비 내달 공개
9
65세 이상 보험가입·갱신때 '건강나이' 기준으로 보험료 할인
10
리치앤코, 핀테크 ‘한걸음 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4, 808호(도화동,진도빌딩)  |  대표전화 : 02-786-7991  |  팩스 : 02-786-7990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아00428  |  등록일자 : 2007. 9. 6  |  발행인·편집인 : 이민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후
Copyright © 2011 보험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fin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