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보험일반
"변액보험 약관 여전히 알쏭달쏭…AIA생명 최하등급"보험개발원 '약관 이해도' 평가…자동차보험, AXA·MG 2년째 최하
이흔 기자  |  xionmin@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4.12  00:09:1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보험매일=이흔 기자] 기대를 밑도는 수익률 등으로 소비자 불만이 집중되는 변액보험은 국민 약 6명당 1명꼴로 가입한 상품이다.

적립금은 113조원, 계약은 820만건에 달하는 변액보험은 그러나 약관이 복잡하고 어려워 민원·분쟁을 유발하기 일쑤다.

이 같은 변액보험의 '알쏭달쏭 약관'은 예전보다는 나아졌지만, 읽고 또 읽어도 무슨 뜻인지 모를 상품 역시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보험개발원의 '제15차 약관 이해도 평가'에 따르면 22개 생명보험사의 변액보험 약관은 전문가·소비자 평가 결과 100점 만점에 평균 72.3점을 받았다.

우수(80점대)·양호(70점대)·보통(60점대)·미흡(60점 미만) 등 4단계 분류로 보면 양호 등급이다. 직전 평가인 2016년의 11차 평가(69.2점)보다 개선됐다.

우수 등급은 미래에셋생명[085620]의 '변액건강종신보험Ⅱ 무배당 1704' 등 3개였다. 18개 상품은 양호·보통 등급이었다. AIA생명의 '무배당 우리가족 지켜주는 변액종신보험'이 유일하게 미흡 등급에 매겨졌다.

11개 손해보험사의 자동차보험 약관은 평균 75.1점으로 나타났다. 2016년 평가(63.9점)와 비교하면 10점 넘게 좋아졌다.

롯데손보, DB손보, 더케이손보, 현대해상, 흥국화재, 삼성화재, 한화손보 등 8개사의 자동차보험 약관이 우수 등급을 받았다. KB손보와 메리츠화재는 양호 등급에 머물렀다.

MG손보의 'MG다이렉트개인용자동차보험'과 AXA손보의 '다이렉트개인용 자동차보험' 등 2개는 미흡 등급에 매겨졌다. 이들 두 회사는 2016년 평가에서도 미흡 등급이었다. 전혀 개선되지 않은 셈이다.

한 생보사의 변액보험 약관은 '보험료의 납입연체로 인한 해지계약의 부활'이라는 표현이 있다. 이는 해지된 계약의 효력을 되살리기 위한 요건 등을 설명하는 내용이지만, 보험료 납입이 연체되면 해지계약이 부활한다는 의미로 잘못 해석될 수 있다는 지적을 받았다.

일반인이 이해하기 어려운 용어가 아무런 설명 없이 쓰인 사례로 변액보험의 표준이율, 운용자산이익률, 외부지표금리 등이, 자동차보험의 잔존물, 맥브라이드식 후유장해 등이 꼽혔다.

보험개발원은 "이번 평가 결과와 세부적 내용을 각 보험사에 제공해 약관의 이해 가능성을 높이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보험매일 공식 페이스북](https://www.facebook.com/finsnews)
< 저작권자 © 보험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메리츠화재, GA채널 고공행진 ‘멈칫’
2
잘 나가던 손보업계 ‘주춤주춤’
3
[상반기 손보사 매출 분석] ①전속설계사
4
복지부, 사무장병원 상시 단속·처벌 강화
5
어린이보험 상반기 결산, 승자는 ‘메리츠’
6
생보사도 유병자 실손 출시…시장 ‘격변기’
7
[상반기 손보사 매출 분석] ②GA채널
8
줄줄 새는 보험약관 개선 목소리 '비등'
9
존엄사 선택한 소비자 보험금 수령 받는다
10
[연속기획 보험금 미지급 논란의 역사] ① 잘못된 약관 한 줄에 파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4, 808호(도화동,진도빌딩)  |  대표전화 : 02-786-7991  |  팩스 : 02-786-7990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아00428  |  등록일자 : 2007. 9. 6  |  발행인·편집인 : 이민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후
Copyright © 2011 보험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fin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