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보험정책
삼성생명 만기환급형 즉시연금 가입자 5만5천명, 연금 더 받는다
이흔 기자  |  xionmin@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4.10  18:40:3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보험매일=이흔 기자] 삼성생명 만기환급형 즉시연금 가입자 약 5만5천명의 월 연금 수령액이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금융감독원 금융분쟁조정위원회는 9일 삼성생명 만기환급형 즉시연금 가입자 강모씨 사례에서 삼성생명은 약관에 따라 지급재원을 공제하지 않고 연금을 지급해야 한다고 결정했다.

강씨는 2012년 9월 삼성생명 만기환급형 즉시연금에 가입했다. 즉시연금은 보험에 가입할 때 보험료 전액을 일시 납입하면 다음 달부터 매월 연금을 지급하는 상품이다.

이 중 만기환급형은 매월 연금을 받다가 만기가 되면 처음에 냈던 보험료 원금을 전부 돌려받는 구조다.

예를 들어 1억원을 한꺼번에 내면 보험사는 일단 600만원을 사업비 등으로 뗀다. 이후 나머지 9천400만원을 운용해 생기는 수익을 연금으로 주다가 만기가 되면 1억원을 돌려준다.

보험사는 사업비 등으로 뗀 600만원을 만기까지 채워넣기 위해 운용 수익을 모두 지급하지 않고 매월 일부를 떼어둔다.

강씨는 보험약관에 이와같은 지급재원 공제가 명시돼있지 않다는 점을 들어 금융분쟁조정위원회에 조정을 신청했다.

이에 금융분쟁조정위는 삼성생명이 강씨에게 덜 준 연금액과 이자를 모두 지급하도록 결정했으며, 삼성생명도 이 결정을 받아들였다.
조정위는 강씨와 같은 약관으로 상품에 가입한 고객들의 연금도 조정하도록 했다.

약관에도 매월 지급하는 연금에서 만기보험금 지급을 위한 재원을 공제한다는 문구를 추가하도록 했다.

금감원이 파악한 바로는 강씨처럼 보험금을 더 받을 수 있는 삼성생명 고객은 약 5만5천명이다.

금감원은 이 같은 금융분쟁조정위 결정을 삼성생명 뿐 아니라 전 생명보험사에 통보하고 강씨와 유사한 약관을 사용한 가입자들에게 덜 준 연금액과 이자를 지급하도록 했다고 말했다.

금감원은 생보사의 즉시연금 관련 업무처리 등도 모니터링할 계획이다.
이에 대해 삼성생명은 "해당 민원에 대해서는 소비자 보호차원에서 수용했으며, 만기환급형 즉시연금 여타 건의 처리 방향에 대해서는 검토중이다"라고 말했다

[보험매일 공식 페이스북](https://www.facebook.com/finsnews)
< 저작권자 © 보험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부산지역 대형 GA, 영진에셋 매출 압도
2
보험사 판매자회사 설립 ‘미스터리’
3
2018 보험업계에는 무슨 일이 있었을까?
4
보험업계, 승환계약 근절 “이대로는 불가능”
5
[인사] 교보생명
6
치매보험도 인기…보험 사각지대 해소 ‘훈풍’
7
[인사] 한화손해보험
8
생보사 GA시책, 연말 겨냥 현금+물품까지
9
[공공의적? 손해사정사의 '사정' ①] 보험사와 운명공동체?
10
MG손보 기사회생 마지막 기회 ‘카운트다운’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4, 808호(도화동,진도빌딩)  |  대표전화 : 02-786-7991  |  팩스 : 02-786-7990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아00428  |  등록일자 : 2007. 9. 6  |  발행인·편집인 : 이민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후
Copyright © 2011 보험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fin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