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월드리포트
안방보험 우샤오후이 회장 무기징역 위기11조원 규모 불법 모집 혐의…중국당국 안방보험 경영권 인수
임성민 기자  |  cjswo003@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29  17:44:3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보험매일=임성민 기자] 안방(安邦)보험의 우샤오후이(吳小暉) 회장이 11조원이 넘는 불법자금 모집 혐의로 무기징역에 처해질 위기에 놓였다.

29일 중국 펑파이(澎湃)망에 따르면 상하이시 제1중급인민법원은 전날 자금모집 사기, 배임·횡령혐의로 기소된 우 회장에 대한 공개 재판을 열었다. 우 회장은 재판에서 혐의 인정을 거부하다 말을 바꿔 혐의를 시인한 뒤 눈물로 선처를 호소했다.

우 회장은 중국 보험감독관리위원회의 승인을 편법으로 취득한 다음 일반 대중을 상대로 허위 정보를 선전해 불법으로 자금모집에 나선 혐의로 기소된 상태다. 모두 1천56만여명을 투자형 보험상품에 가입시켜 당국이 승인한 것보다 많은 당국이 승인한 금액보다 많은 7천328억 위안(124조원)을 모집해 이중 652억4천800만 위안(11조1천억원)을 빼돌린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중국 역대 금융범죄 사상 최대 사기액이다.

아울러 우 회장은 각각 2007년과 2011년에 재무 담당 부사장 직무를 이용해 장부에 기재하지 않고 30억 위안과 70억 위안의 보험금을 자신이 실소유한 기업으로 빼돌린 것으로 나타났다.

덩샤오핑(鄧小平)의 외손녀 사위로 알려진 우 회장은 중국 최고층 인사들과의 '관시'(關係)를 각종 사업 인허가와 대출에 활용해 사업을 확대해온 인물로 알려졌다.

우 회장의 혐의가 확정되면 10년 이상, 또는 무기징역형에 처해질 수 있다.

안방그룹은 "현재 감독당국에 경영권이 인수돼 모든 업무 운영이 평온하고 현금 유동성도 풍부한 상태"라며 "모든 고객의 보험증서에 응대할 수 있으며 증서 소지자의 합법 권익에 아무런 손실이 없을 것임을 확인한다"고 말했다. 

[보험매일 공식 페이스북](https://www.facebook.com/finsnews)
< 저작권자 © 보험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임성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메리츠화재, GA채널 고공행진 ‘멈칫’
2
잘 나가던 손보업계 ‘주춤주춤’
3
[상반기 손보사 매출 분석] ①전속설계사
4
복지부, 사무장병원 상시 단속·처벌 강화
5
어린이보험 상반기 결산, 승자는 ‘메리츠’
6
생보사도 유병자 실손 출시…시장 ‘격변기’
7
[상반기 손보사 매출 분석] ②GA채널
8
줄줄 새는 보험약관 개선 목소리 '비등'
9
존엄사 선택한 소비자 보험금 수령 받는다
10
[연속기획 보험금 미지급 논란의 역사] ① 잘못된 약관 한 줄에 파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4, 808호(도화동,진도빌딩)  |  대표전화 : 02-786-7991  |  팩스 : 02-786-7990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아00428  |  등록일자 : 2007. 9. 6  |  발행인·편집인 : 이민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후
Copyright © 2011 보험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fin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