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보험일반
'60세한국인 남은수명' 男22.5년·女27.2년…10년전보다 2.9년↑기대수명 남녀 격차 감소추세…100세 장수는 아직 '바늘구멍' 男1.1% 女3.8%
이흔 기자  |  xionmin@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2.05  16:46:5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보험매일=이흔 기자] 60세 한국인의 남은 수명이 10년 전과 비교해 3년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통계청이 5일 발표한 2016년 생명표에 따르면 작년 기준 60세인 남성은 앞으로 22.5년을, 60세인 여성은 27.2년을 더 살 것으로 예상됐다.

10년 전인 2006년 당시 60세였던 이들과 비교하면 기대여명(특정 연령의 사람이 앞으로 살 것으로 기대되는 연수)이 남녀 모두 2.9년 늘어났다고 통계청은 밝혔다.

1년 전과 비교하면 남자는 0.3년, 여자는 0.2년 증가했다.

40세의 기대여명은 남성이 40.4년, 여성이 46.2년으로 1년 전보다 각각 0.3년, 0.2년 늘었고 10년 전보다 3.6년, 3.1년 길어졌다. 

2016년 연령별 사망확률을 따른다고 하면 작년 출생아의 기대수명은 82.4세이고 이 가운데 남자는 79.3년, 여자는 85.4년이다.

1년 전과 비교해 남자는 0.3년, 여자는 0.2년 늘었고 10년 전과 비교하면 남자 3.9년, 여자 3.3년 증가했다.

기대수명의 남녀 격차는 1985년 8.6년으로 정점을 찍었으며 점차 줄어드는 추세다.

작년 출생아가 40세까지 생존할 확률은 남자 98.1%·여자 98.8%였다.

또 65세까지 생존할 확률은 남자 87.2%·여자 94.5%, 80세까지 생존할 확률은 남자 57.9%·여자 78.4%, 100세까지 생존할 확률은 남자 1.1%·여자 3.8%였다.

모든 목표 연령에 대해 여자의 생존 확률이 높았고 해당 연령까지 살 확률은 남녀 모두 1년 전과 비교해 증가했다.

작년 기준으로 각기 다른 연령의 한국인이 80세 살 확률은 20세의 경우 남자 58.3%·여자 78.8%였고, 40세는 남자 59.1%·여자 79.4%, 65세는 남자 66.4%·여자 83.0%였다.

'고령층의 기대수명'(나이+기대여명)은 1970년 이후 지속해서 길어졌다.

증가 폭은 65세의 경우 남자가 더 컸으며, 75세와 85세는 여자가 더 컸다.

1970년에 65세 남자는 75.2세까지, 여자는 79.9세까지 살 것으로 기대됐으나 2016년에는 65세 남자가 83.4세까지, 여자가 87.6세까지 생존할 것으로 예상됐다.

이 기간 65세의 기대수명 증가 폭은 남자(8.2년)가 여자(7.7년)보다 컸다.

같은 기간 75세의 기대수명은 남자가 81.1세에서 86.0세로 4.8년 늘었고 여자가 83.7세에서 88.9세로 5.2년 늘었다.

역시 같은 기간 85세의 기대수명은 남자는 88.6세에서 90.8세로 2.2년, 여자는 89.6세에서 92.1세로 2.2년 길어졌다.
 

[보험매일 공식 페이스북](https://www.facebook.com/finsnews)
< 저작권자 © 보험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보험 들면 음주 사망사고도 감형…법원 양형기준이 범죄조장"
2
DB손보, 카카오페이 인증 '모바일 등기우편 서비스' 오픈
3
[대형 GA 상반기 경영보고서] ③메가
4
병원·약국 등에서 결제하면 실손보험금 자동 청구
5
2018 보험 국정감사 실손보험료·즉시연금 도마
6
DGB생명 '가을엔 모바일로 GO!GO!GO!' 이벤트 실시
7
중소 생보사 전속설계사 조직 약화 ‘골머리’
8
오렌지라이프, 2030세대 위한 ‘오렌지 토크펍’ 진행
9
AIA생명 하반기도 ‘AIA 동네축구 프리미어리그’ 진행
10
금감원, 설계사 연루된 조직형 보험사기 집중 단속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4, 808호(도화동,진도빌딩)  |  대표전화 : 02-786-7991  |  팩스 : 02-786-7990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아00428  |  등록일자 : 2007. 9. 6  |  발행인·편집인 : 이민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후
Copyright © 2011 보험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fin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