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금융-증권
작년 금융권 '연봉킹'은 30억원 받은 권용원 키움증권 대표
이흔 기자  |  xionmin@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16  10:04:3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보험매일=이흔 기자] 작년 은행, 증권, 보험 등 금융회사에서 가장 많은 보수를 받은 임원은 30억원을 받은 권용원 키움증권 사장인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위원회가 16일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를 보면 권 사장은 작년 총 보수가 29억9천700만원으로, 금융위가 파악하고 있는 2016년 금융권 고액성과급 수령자 중 가장 많았다.

권 사장은 이중 성과보수가 25억1천300만원에 달했다. 

권 사장에 이어 정몽윤 현대해상 회장이 총 보수 21억8천400만원으로 2위를 차지했다.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은 작년 총보수 금액이 19억5천200만원으로 3위를 기록했다. 

은행권에선 씨티은행 박진회 행장이 총보수 14억9천600만원으로 15억원에 육박해 1위를 차지했다.

박 행장은 작년 성과보수만 10억7천500만원이었다.

생명보험 업계에선 김창수 삼성생명 사장이 14억7천500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손해보험 업계는 현대해상 정 회장이 최고액이었다.

증권업계에선 키움증권 권 사장, 카드업계는 현대카드 정 부회장이 '연봉킹'이었다.

금융지주 중에선 조정호 메리츠금융지주 회장이 16억200만원으로 가장 많은 보수를 받았다.

금융당국은 단기성과 중심의 고액성과급 지급 관행을 타파하기 위해 성과급의 40% 이상을 3년 이상에 걸쳐 나눠 지급하고 손실이 나면 성과급을 깎거나 지급한 성과급을 환수하기로 했다.
 

< 저작권자 © 보험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뇌출혈이나 심장마비로 교통사고가 발생했다면?
2
손해보험사 민원 올해 또 늘었다
3
폭우에 잠긴 차량 자기차량손해담보에 가입된 경우 보상
4
영진에셋·리치앤코, 영업조직 효율성 ‘최고’
5
표적항암 담보 8월 영업경쟁 주요 이슈로
6
대형 GA 배상책임 부과 논쟁 ‘평행선’
7
길어지는 장마에 태풍까지…車보험 손해율 '비상'
8
삼성화재노사 단협 쟁점분석...주요사안 대부분 잠정 합의
9
공시이율, 추락의 끝이 안보인다
10
KDB생명 민원 폭증...대형사와 '어깨 나란히'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4, 808호(도화동,진도빌딩)  |  대표전화 : 02-786-7991  |  팩스 : 02-786-7990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아00428  |  등록일자 : 2007. 9. 6  |  발행일자 : 2007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 이민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후
Copyright © 2011 보험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fin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