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쉼표
운명이란 여자와 같아서 차갑도록 냉정하게 다가오는
이흔 기자  |  xionmin@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16  10:02:3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운명이란 여자와 같아서 차갑도록 냉정하게 다가오는 자보다 정복의 욕망을 노골적으로 드러내며 덤비는 자에게 기울기 마련이다. 왜냐? 운명의 신은 여자이거든.
- 김경욱 <나비를 위한 알리바이> 중

< 저작권자 © 보험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내년 3월 미래에셋생명 전속채널 분리 검토
2
보험사, 1200%룰 적용 첫 수수료 공개 ‘눈치싸움’
3
에이플러스에셋, 3분기 누적순익 126억...전년比 29% ↑
4
리더스금융판매 해체 ‘수순’ 회사설립 10년만에
5
손보 대형 3사, GA채널 ‘힘 실었다’
6
보험연수원 김기성 부원장 직무대행 체제로
7
보험업 미래는 헬스케어에…
8
연말 대목 앞둔 보험업계 '거리두기 강화' 예의주시
9
제43회 계리사·손해사정사 시험 결과…626명 최종 합격
10
소액단기보험사 요건 완화에도 시장진출 '글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4, 808호(도화동,진도빌딩)  |  대표전화 : 02-786-7991  |  팩스 : 02-786-7990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아00428  |  등록일자 : 2007. 9. 6  |  발행일자 : 2007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 이민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후
Copyright © 2011 보험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fin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