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쉼표
운명이란 여자와 같아서 차갑도록 냉정하게 다가오는
이흔 기자  |  xionmin@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16  10:02:3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운명이란 여자와 같아서 차갑도록 냉정하게 다가오는 자보다 정복의 욕망을 노골적으로 드러내며 덤비는 자에게 기울기 마련이다. 왜냐? 운명의 신은 여자이거든.
- 김경욱 <나비를 위한 알리바이> 중

[보험매일 공식 페이스북](https://www.facebook.com/finsnews)
< 저작권자 © 보험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메가, 위탁판매 제휴 보험사 최다 보유
2
동양생명, GA채널 매출 선두 복귀
3
금융위 18일 MG손보 경영개선권고안 의결 새마을금고중앙회 '막다른 길'
4
한화손보 공격 영업, 메리츠화재 따라잡기?
5
금융당국, 금융사와 예금·대출 등 혁신할 핀테크 기업 모집
6
예보, 보험업권 제도 변화 대응 방안 세미나
7
국내 흥행 한계 느낀 보험사 자본확충 이젠 해외에서…
8
생보협회 블록체인 플랫폼 우선협상 대상자 선정 미래 먹거리 '첫삽'
9
작년 금융사고 확 줄었다…대형사고 없어 피해액 85%↓
10
살아남은 아기가 가문의 원수를 갚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4, 808호(도화동,진도빌딩)  |  대표전화 : 02-786-7991  |  팩스 : 02-786-7990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아00428  |  등록일자 : 2007. 9. 6  |  발행인·편집인 : 이민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후
Copyright © 2011 보험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fin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