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보험정책
음주·과속 사고, 과실비율 20%P↑…"촬영도 필수"금감원 "차량에 '교통사고 신속처리협의서' 비치해두면 유용"
이흔 기자  |  xionmin@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11  13:54:5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보험매일=이흔 기자] 자동차 사고가 나면 어김없이 따지는 게 '과실비율'이다.

과실비율은 가해자와 피해자 중 어느 쪽에 얼마만큼의 사고 책임이 있는지 정하는 것이다. 

이 비율이 높을수록 보상 보험금으로 받는 돈이 줄어든다. 갱신할 때 보험료도 오른다.

올해 9월 이후 사고는 과실비율 50% 이상 운전자(가해자)와 50% 미만 운전자(피해자)의 보험료 할증률이 다르다.

   

우선 조심해야 하는 게 과실비율 가중 요소다. 가중치 적용 여하에 따라 가해자와 피해자가 뒤바뀔 수도 있다.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과실비율 40%로 피해자인 운전자에 20%포인트가 가중되면 과실비율 60%의 가해자가 된다"고 말했다.

20%포인트가 가중되는 경우는 졸음·과로 운전, 혈중알코올농도 0.05% 이상의 음주 운전, 무면허 운전, 시속 20㎞ 이상의 제한속도 위반 등이다.

0.05% 미만의 음주 운전, 시속 10∼20㎞의 속도위반은 과실비율 10%포인트 가중 요인이다.

야간(일몰∼일출)에 전조등을 켜지 않거나 방향지시기(깜빡이)를 켜지 않은 경우, 운전 중 휴대전화를 쓰거나 DMB 등을 시청한 경우도 10%포인트 가중된다.

또 어린이, 노인, 장애인 보호구역에서 보호 대상자를 상대로 사고가 나면 과실비율이 15%포인트 높아진다.

일단 사고가 나면 2차 사고에 대비해 갓길 등 안전한 장소로 옮겨야 하지만, 그 전에 사고 증거를 확보해야 한다.

사고 현장과 차량 파손부위 등을 촬영해야 하는데, 이는 나중에 발생할 수 있는 과실비율 분쟁에 대비한 것이다.

상대방 차량의 번호판, 블랙박스 유무를 확인할 수 있는 전면 사진을 찍고 차량과 차선이 함께 나오도록 전후좌우 네 방향에서 촬영하는 게 기본이다.

스키드마크 등 차량 진행 흔적이 있으면 촬영하고, 파손부위는 확대 촬영한다.
막상 사고가 나면 놀란 나머지 어떻게 대응해야 할지 허둥대는 경우가 적지 않다. 이럴 땐 '교통사고 신속처리 협의서'가 도움이 된다고 금감원은 조언했다.

이 서류는 손해보험협회 홈페이지(www.knia.or.kr)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사고 일시, 유형, 날씨, 가·피해자 인적사항, 파손부위 등을 간단하게 기록하는 표준양식이다.

금감원의 금융소비자정보 포털 '파인'에 접속하면 각종 사고 상황에서 과실비율이 어떻게 책정되는지 알아볼 수 있다. 
 
   
 

[보험매일 공식 페이스북](https://www.facebook.com/finsnews)
< 저작권자 © 보험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국민연금 신규수급자 월 수령액 52만원…'최소생활비 절반'
2
[2017년 상반기 GA 경영분석] ④에이플러스에셋
3
메트라이프생명, ‘무배당100세시대간편건강보험’ 출시
4
금감원, 대형 GA 설계사 관리실태 집중 점검
5
MG손해보험, ‘우수고객제도’ 도입
6
중소형 보험사 상품‧서비스 차별화 ‘분주’
7
음주·과속 사고, 과실비율 20%P↑…"촬영도 필수"
8
라이나생명, 보험업계 최초 로보틱 프로세스 자동화(RPA) 도입
9
AIA생명, 금융업계 최초 클라우드 시스템 전면 구축
10
KB손해보험, 온라인 전용 'KB다이렉트 자녀보험' 출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4, 808호(도화동,진도빌딩)  |  대표전화 : 02-786-7991  |  팩스 : 02-786-7990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아00428  |  등록일자 : 2007. 9. 6  |  발행인·편집인 : 이민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후
Copyright © 2011 보험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fin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