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보험일반
사기행각 벌인 보험설계사…3년간 575명"'독립 설계사' 내부통제 대책 마련 시급"
이흔 기자  |  xionmin@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06  08:37:0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보험매일=이흔 기자] 보험사기 행각을 벌이다 적발된 보험설계사(보험업 종사자)들이 최근 3년간 575명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들의 보험사기로 인한 피해액도 해마다 증가하는 등 보험업계 내부종사자들의 모럴해저드(도덕적 해이) 현상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성원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4년부터 2016년까지 보험사기로 적발돼 검찰에 송치된 보험설계사는 모두 575명으로, 피해액은 총 70억8천637만 원에 달했다.

2014년 16억 원가량이었던 피해액은 2015년 약 19억 원, 2016년 약 36억 원으로 해를 거듭할수록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피해액을 보험 유형별로 보면 비전속(GA) 설계사들의 사기액이 37억3천742만 원으로 가장 큰 규모를 차지했다.

특정 보험사에 소속된 설계사가 아니라 여러 보험사의 다양한 상품을 판매하는 보험독립대리점 설계사들이 보험사기에 훨씬 더 많이 연루된 것이다.

이어 손해보험(22억5천518억 원), 생명보험(7억492만 원) 순이었다.

보험사별로 보면 손해보험사는 삼성화재(10억7천269만원), 생명보험사는 삼성생명(1억6천573만원)의 피해액이 가장 컸다.

김성원 의원은 "금융당국이 내부통제가 상대적으로 취약한 독립대리점 설계사들에 대한 보험사기 예방교육을 해 왔지만, 그 효과를 전혀 보지 못하고 있다"며 "보험사기 증가는 보험사의 손해율 증가로 이어지고 이는 결국 소비자의 보험료 인상으로 직결되기 때문에 관련 대책을 면밀히 수립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보험매일 공식 페이스북](https://www.facebook.com/finsnews)
< 저작권자 © 보험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메리츠화재 노스코어링 운용 전략 중단 검토
2
유병자 보험 시장 다시 들썩
3
생보사, 매출확대 GA채널에서 ‘답 구하기’
4
보험업계, 허위 설계사 모집 공고 줄어든다
5
생보사들, 즉시연금 일괄지급 차일피일
6
리치앤코-케어랩스, 보험서비스 개발 MOU 체결
7
생보사 즉시연금 1조원 "터질게 터졌다"
8
KB손해보험 GA 전용 영업지원 앱 '내 손안의 KB' 출시​
9
메리츠화재, GA채널 고공행진 ‘멈칫’
10
금리상승-매출감소-각종 규제에 생보업계 ‘골머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4, 808호(도화동,진도빌딩)  |  대표전화 : 02-786-7991  |  팩스 : 02-786-7990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아00428  |  등록일자 : 2007. 9. 6  |  발행인·편집인 : 이민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후
Copyright © 2011 보험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fin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