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사회보험
'한달 건보료 239만원' 고소득 직장인 3천500명 육박직장가입자의 0.02%…월급 7천810만원 넘는 상한액 적용자 10년새 2.44배
이흔 기자  |  xionmin@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9.07  11:03:5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보험매일=이흔 기자] 월급만 7천810만원 넘게 받는 건강보험 직장가입자가 3천500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직장가입자의 건강보험료 상한액(본인부담금 기준 월 239만원)을 내는 고소득 직장가입자는 6월말 현재 3천471명으로 집계됐다.

6월말 현재 건보료를 내는 직장가입자 1천660만4천명의 0.02%에 해당한다.

일반 직장인은 감히 엄두를 못 내는 거액의 봉급을 받는 이들 고소득 직장가입자는 2012년 2천508명, 2013년 2천522명, 2014년 2천893명, 2015년 3천17명, 2016년 3천403명 등으로 매년 늘고 있다.

지역가입자의 건보료 상한액(월 227만7천300원)을 내는 지역가입자도 2012년 359명에서 2013년 421명, 2014년 480명, 2015년 573명, 2016년 715명 등으로 증가추세다.

건보료 상한액을 내는 가입자가 2007년 직장가입자는 1천421명, 지역가입자는 14명에 불과했던 점에 비춰볼 때 10년 사이에 직장가입자는 2.44배로, 지역가입자는 51배로 늘었다.

이처럼 건보료 상한액을 적용받는 가입자가 해마다 느는 것은 10억원 이상의 금융자산을 가진 부자가 매년 증가하는 등 '부의 쏠림' 현상이 갈수록 심화하는 데 따른 영향으로 보인다.

실제로 KB금융경영연구소가 지난 8월 1일 내놓은 '2017 한국 부자보고서'를 보면, 금융자산이 10억원 이상인 부자의 수는 2012년 16만3천명에서 2016년 24만2천명으로 연평균 10%씩 증가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에는 전년(21만1천명)보다 14.8%(3만1천명) 증가해 1년새 3만1천명이나 늘었다.

지난해 이들 부자가 보유한 금융자산도 총 552조원으로 가계 총 금융자산의 16.3%를 차지했다.

건강보험은 사회보험이기 때문에 가입자가 소득이나 재산이 아무리 많아도 보험료가 무한정 올라가지 않고, 일정 수준 이상이면 상한액만 낸다.

건보공단은 현재 보수월액이 7천810만원 이상인 고소득 직장가입자에게 최대 월 239만원의 보험료를 부과하고 있다.

이런 건보료 상한선은 2010년 직장가입자 평균 보험료의 30배 수준으로 2011년 상향 조정되고 지금까지 그대로 유지되고 있다.

하지만 보건복지부는 내년 7월부터 고소득 직장인의 부담을 높이고 저소득층의 부담을 낮추는 쪽으로 건보료 부과체계를 개편하면서 월 보수 7천810만원 이상 고소득 직장인에 대한 보험료 상한액을 월 301만5천원(2015년 기준)으로 올리기로 했다.
 

< 저작권자 © 보험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자회사형 GA 소속 설계사 늘면 뭐하나
2
라이나생명, GA채널 매출 ‘급전직하’
3
중고차 책임보험 의무화 폐지 "없던 일로"
4
정부소유 드론 보험가입 ‘의무화’... 20대 국회 마무리
5
‘일당 25만원+’ 미끼로 보험사기 공모자 모집 주의
6
보험민원 대행업체 성행…관리·감독 사각지대
7
대형 손보사, GA채널 매출 순위 ‘엎치락뒤치락’
8
“1000원도 비싸다”…동전보험 뜨는 이유
9
네이버, 금융 특화 AI 고객센터 '클로바 해피콜' 출시
10
손보사 1분기 분쟁조정 신청 늘었다…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4, 808호(도화동,진도빌딩)  |  대표전화 : 02-786-7991  |  팩스 : 02-786-7990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아00428  |  등록일자 : 2007. 9. 6  |  발행일자 : 2007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 이민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후
Copyright © 2011 보험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fin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