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월드리포트
日 거대 생보사 '다이이치' 26년만에 해외부동산 투자 재개
이흔 기자  |  xionmin@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8.17  15:35:5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보험매일=이흔 기자] 일본 거대 생명보험회사인 다이이치(第一)생명보험이 거품경제 붕괴 후 철수했던 해외부동산 투자를 26년 만에 재개한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17일 보도했다.

다이이치생명보험은 우선 2017회계연도에 100억 엔(약 1천32억 원)을 유럽 15개국의 500개 물건에 분산 투자할 계획이라고 한다. 투자액은 앞으로 점차 늘릴 방침이다.

일본 생보사들은 지난해 마이너스 금리정책 도입으로 일본국채 운용이 어려워지자 대체 투자처를 찾고 있다. 해외부동산에 투자를 확대해 더 높은 수익률을 목표로 한다. 

투자는 직접적인 구매가 아닌 펀드식을 택한다. 복수의 펀드를 통해 투자하는 펀드오브펀즈(Fund Of Funds·FOF) 형식을 취한다. 일본 생보사의 FOF 방식 투자는 처음이다

FOF 방식은 개별 부동산에 직접 투자할 경우와는 달리 복수의 지역·물건에 투자하는 곳을 분산할 수 있기 때문에 투자 리스크는 물론 환율변동 위험도 줄일 수 있다.

올해는 상대적으로 환율변동 위험이 적고 임대료 상승을 예상할 수 있는 유럽의 사무용빌딩이나 상업시설 등에 투자한다. 2018년도 이후에는 미국·호주 등 선진국을 겨냥한다.

다이이치생명은 1980년대에 해외부동산 투자를 확대해 절정 때에는 6천억 엔의 투자 잔고가 있었지만, 거품경제 붕괴 후 잔고를 급격히 줄여 2001년에는 하나도 없게 됐다.

일본생명보험이나 연금적립금관리운용독립행정법인(GPIF)도 해외부동산 투자를 강화하고 있지만 세계적인 자금 잉여로 부동산에는 이미 대량의 자금이 흘러들어 경고음도 나오는 상황이다.

< 저작권자 © 보험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메가리치, 창립 이래 최고 실적 달성
2
자회사형 GA, 매출 얼마나? 관심 'UP'
3
개별공시지가 '공개' 올해 땅값 오른 보험사는
4
코로나19 지속에도 보험사 채용문 '활짝'
5
외화보험 초강도 제재?… 당국 사전신고 카드 ‘만지작’
6
해빗팩토리, ‘실시간 보험상품 설계시스템’ 구축
7
설계사 50명만...현대해상 GA 채용 설설설(說)
8
금소연 "'보험민원 협회로 이관' 보험업법 개정안 반대"
9
"영업창구 금소법 혼선 줄이자" 당국-업계, 가이드라인 만든다
10
생보재단, 솔지의 언택트 고민상담소 ‘플레이 라이프 고민타파’ 공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4, 808호(도화동,진도빌딩)  |  대표전화 : 02-786-7991  |  팩스 : 02-786-7990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아00428  |  등록일자 : 2007. 9. 6  |  발행일자 : 2007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 이민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후
Copyright © 2011 보험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fin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