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보험일반
"어린이·청소년 잘못된 생활습관 탓 수술 많아"보험개발원, 생명보험 경험통계 분석해 보험사고 추이 발표
이흔 기자  |  xionmin@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6.08  13:34:3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보험매일=이흔 기자] 최근 10년 사이 어린이·청소년들이 잘못된 생활습관 탓에 시각이나 근골격계 질환 수술을 많이 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보험개발원이 최근 10년간 생명보험 경험통계를 분석한 결과 만 19세 이하 어린이·청소년 수술 보험사고는 2006년 계약 1천건당 평균 12건에서 2015년에 19건으로 증가했다.

보험사고는 계약자에게 보험금을 지급하게 된 경우를 말한다. 

어린이·청소년 인구 감소와 맞물려 수술을 보장하는 보험 계약 건수도 줄고 있지만 상대적으로 보험금 청구 건수는 덜 감소한 탓에 보험사고 발생률이 상승했다.

2015년 어린이·청소년 수술 보험금 지급 사유 1위는 각종 재해사고였다. 이어 선천이상 질환, 급성 이외 상기도(비염 등) 질환, 근골격계통 및 결합조직 질환 등 순이었다.
2006년과 비교해 양성종양과 청각 질환 수술 빈도가 감소한 반면 근골격계통 질환의 순위가 2계단 상승하고 시각 질환이 새롭게 상위 10위권에 들어갔다.

이는 어린이·청소년 운동량이 예전 보다 줄어든 반면 컴퓨터나 휴대전화 등 전자기기를 많이 사용한 데 따른 현상으로 보험개발원은 풀이했다.

특히 근골격계통 질환은 청소년기(만13∼19세)에 남자 2위, 여자 3위에 오를 만큼 이 시기에 빈도가 높았다.

바르지 못한 자세·습관으로 인한 체형비대칭을 교정하기 위한 목적 치료가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입원을 보장하는 보험에서 보험금 지급 상황 발생률도 2006년 계약 1천건당 평균 18건에서 2015년 35건으로 증가했다.

입원 보험금 지급 원인 1위는 역시 각종 재해사고였다.

2006년과 비교해 인두·후두·편도 질환이 2위로 새롭게 상위 10위권에 들어갔다.

청소년기에는 역시 근골격계통 질환이 주요 원인이었다.
 

< 저작권자 © 보험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진실을 말해주는 자동차 內 기록장치들
2
흥국화재 치아보험 GA채널 판매 잠정 중단
3
코로나도 보험 재해보장 대상…전동휠 이용 시 보험사에 알려야
4
‘보팔이’ 논란 SBS 보험설계사 폄하 공식사과
5
전동 킥보드 보험 의무 규정 추진… 손보업계 반응은
6
생명보험재단, 농촌 맞춤형 자살예방 프로그램 전개
7
손보사 GA 시책, 연속 가동에 ‘보너스’
8
보험사 공시이율, 금리인하 여진에 ‘흔들’
9
"고금리 앞세운 외국보험, 소비자보호장치 없어…가입 제한해야"
10
소프트뱅크 투자 미 온라인 보험사 상장 첫날 140% 상승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4, 808호(도화동,진도빌딩)  |  대표전화 : 02-786-7991  |  팩스 : 02-786-7990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아00428  |  등록일자 : 2007. 9. 6  |  발행일자 : 2007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 이민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후
Copyright © 2011 보험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fin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