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쉼표
박완서는 말했다. 자연이 놀랍고
이흔 기자  |  xionmin@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9.04  16:09:2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박완서는 말했다. 자연이 놀랍고 아름다운 까닭은 목련이 쑥잎을 깔보지 않고, 도토리나무가 밤나무에게 주눅 들지 않기 때문이라고.
나도 말했다. 자연이 아름다운 이유는 왼손이 오른손 한 일을 투기하지 않고, 다리가 눈더러 걸어보라 강요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 저작권자 © 보험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소방차량 골든타임 확보율 57% 불과…“우선신호시스템 필요”
2
보험사, 상반기 금감원 제재 36건으로 75% '껑충'
3
판매채널선진화 첫 ‘TF’ 회의···무슨 말 오갔나
4
[인사] 코리안리재보험
5
저리에 높은 한도···은행 대신 보험사 주담대 ‘노크’
6
금감원, 불합리한 보험약관 제거 나서
7
올해 '상장 GA' 등장할까
8
삼성생명 수백억원 추징세액 돌려받아…자살보험금 분쟁 종결
9
'통합 D-365' 신한생명·오렌지라이프, 화학적 결합 시동
10
하나손해보험, 출범맞이 이벤트 진행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4, 808호(도화동,진도빌딩)  |  대표전화 : 02-786-7991  |  팩스 : 02-786-7990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아00428  |  등록일자 : 2007. 9. 6  |  발행일자 : 2007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 이민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후
Copyright © 2011 보험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fin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