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인스카페
지하철 풍경
이흔 상임논설위원  |  xionmin@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7.07  10:59:2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지하철은 한가했고 조용했다. 나는 모처럼 지하철 좌석에 앉아 하성란의 소설 <1984>를 펼쳤다. 소설 속 유리겔라는 수십 개의 숟가락을 휘었고, 법원 실내 체육관에서는 실업계 고등학교 예비 취업생들이 타자 시험을 치르기에 바빴다. 장맛비에 젖은 밖과는 달리 지하철 객실은 뽀드득 소리가 날만큼 뽀송뽀송 했다.

흰색 블라우스에 검정색 스커트를 입은 여자가 한 손에 A4 용지 몇 장을 들고 내 앞에 섰다. 객실 내 공간이 많은데도 흰 블라우스는 굳이 내 앞에 섰다. 나는 꼰 다리를 다소곳이 풀었다. 나는 경우 있는 사람이다.
그런데 흰 블라우스가 A4 용지를 소리 내어 읽기 시작했다. 큰 소리는 아니었지만 조금만 귀 기울이면 충분히 알아들을 수 있는 소음이었다. 영어회화인 듯했다. 승객들이 그녀를 힐끗거리며 바라봤다. 나도 노려봤다. 하지만 그녀는 아랑곳하지 않고 자신의 일에 집중했다.

흰 블라우스의 혀는 유리겔라 숟가락처럼 말려있었고 에프 발음을 할 때마다 대문니로 아랫입술을 심하게 깨물었다. 애먼 나의 아랫입술에 경련이 일어날 지경이었다. 한 번 들어오기 시작한 그녀의 소음은 귀전에서 계속 프, 프 거렸고, 하성란의 <1984>는 1984년으로 되돌아가버렸으며, 소설 속 실내 체육관 타이프 소리는 타닥탁탁에서 프프으. 프프로 뒤바뀐 지 오래였다. 나는 그녀가 내일 아침 아랫입술에 파스를 붙이고 출근하기를 진심으로 바랐다.

나는 다리를 크게 꼬며 자리를 고쳐 앉았다. 그러자 그녀가 내 다리를 슬쩍 피하며 조금 멀어졌다. 그러고 보니 프프, 소리도 좀 멀어진 듯했다. 나는 쾌재를 불렀다. 다시 <1984>를 펼쳤다.
이번 정차역은 신당, 신당역입니다. 내리실 문은 왼쪽입니다.
내 옆자리에서 흰 블라우스를 째려봤던 중년 남자가 한참이나 그녀를 노려보더니 출입문으로 걸어 나갔다. 그녀가 잽싸게 내 옆 자리에 앉았다. 오 마이 갓! 

< 저작권자 © 보험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흔 상임논설위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칼 뺀 금감원 대형 GA ‘엑셀금융’ 종합검사
2
상위 GA, 3분기 생보 매출 ‘선전’
3
무·저해지 환급률 제한 코앞… 아쉬운 보험업계
4
금감원, 대형 GA 엑셀금융서비스 종합검사 착수
5
금소법 시행 코앞, 보험사‧GA 긴장
6
실손보험, 많이 쓰면 보험료 대폭할증 추진…자기부담률도 상향
7
불완전판매 시 수입 50%까지 징벌적 과징금
8
GA 지점설치 절차 간소화 나선 손보협회
9
차기 손보협회장은?… '2파전 구도vs아직 예측 불가'
10
판례 무시하는 금감원, 대법 위에 있나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4, 808호(도화동,진도빌딩)  |  대표전화 : 02-786-7991  |  팩스 : 02-786-7990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아00428  |  등록일자 : 2007. 9. 6  |  발행일자 : 2007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 이민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후
Copyright © 2011 보험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fin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