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인스카페
[인스카페] 효(孝)
이흔 상임논설위원  |  xionmin@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13  11:02:3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위기상황에 봉착했을 때 지역에 따라 인간의 가치(?)가 달라지기도 한다. 영국의 경우 위기에서 가장 먼저 구해내는 것이 어린이다. 앞으로의 가능성을 높이 산다는 뜻이다. 그런데 아프리카의 한 부족은 그 반대다. 노인이 먼저다. 노인은 "지혜의 덩어리"라는 것이다.

▷노인의 지혜를 얘기할 때 등장하는 단골 메뉴는 또 있다. 노마지지(老馬之智)다. 춘추시대 때 제(齊)나라 환공(桓公)이 군사를 일으켜 정벌에 나섰다가 숲 속에서 길을 잃었다. 아무리 앞으로 나가도 한참 가면 도로 제자리였다. 그러자 부하 관중(管仲)이 늙은 말 한 마리를 끌어다 고삐를 풀고 앞장세웠다. 환공은 말이 가는 대로 따라가 무사히 숲을 빠져나왔다고 한다. 한비자(韓非子)의 설림(說林)편에 나오는 이야기다.

▷수 년 전 상연돼 화제가 됐던 영화 "집으로"는 어려웠던 시절, 할머니의 고난과 한숨, 아픔과 눈물, 노동과 헌신적인 삶을 그린 작품이다.산골에 사는 77세 청각장애 할머니의 일곱 살짜리 외손자에 대한 지극한 사랑과 처음에 있는 대로 투정을 부리다 마침내 그런 할머니의 사랑을 깨닫게 되는 외손자의 성장기가 감동적이다. 무엇보다 주인공 김을분 할머니의 무공해 산골연기가 좋았다. 그 속에서 관람객들은 가족, 고향, 어른, 효(孝), 전통 등의 소중함을 다시 한번 생각하게 된다.

▷얼마 전 한 보험사가 성인남녀 107명을 대상으로 "부모가 치매에 걸렸을 경우 직접 모시겠는가?"라는 설문조사를 했다. 10명중 6명은 "못한다"고 답했다. 그런데 이들중 전문요양이나 간병인에게 맡기겠다는 응답이 70%에 이르렀다. 물론 보험이나 저축 등을 통해서다. 어쩌면 자신이 모시고 희생하는 것이 더 이상 "현대적 효(孝)"는 아닐지도 모른다. 효의 개념이 시대상을 반영하듯 달라졌다고 봐야될 것 같다.

이민후

본지 편집국장

< 저작권자 © 보험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흔 상임논설위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칼 뺀 금감원 대형 GA ‘엑셀금융’ 종합검사
2
상위 GA, 3분기 생보 매출 ‘선전’
3
무·저해지 환급률 제한 코앞… 아쉬운 보험업계
4
금감원, 대형 GA 엑셀금융서비스 종합검사 착수
5
금소법 시행 코앞, 보험사‧GA 긴장
6
실손보험, 많이 쓰면 보험료 대폭할증 추진…자기부담률도 상향
7
불완전판매 시 수입 50%까지 징벌적 과징금
8
GA 지점설치 절차 간소화 나선 손보협회
9
차기 손보협회장은?… '2파전 구도vs아직 예측 불가'
10
판례 무시하는 금감원, 대법 위에 있나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4, 808호(도화동,진도빌딩)  |  대표전화 : 02-786-7991  |  팩스 : 02-786-7990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아00428  |  등록일자 : 2007. 9. 6  |  발행일자 : 2007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 이민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후
Copyright © 2011 보험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fin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