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인스카페
[인스카페] 통합보험 "100억 고지"
이민후  |  webmaster@fin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4.07.22  08:49:0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백약이 무효, 백전 백승, 백수백복(百壽百福), 백발 백중, 백배 사죄…" 숫자가 붙은 한자 말 가운데서는 단연 백이 압권이다. 이 지경이면 백은 이미 단순한 수가 아니다. 당 나라의 시성(詩聖), 두보는 "등고(登高)"라는 시에서 자신의 한 평생을 "백년"이라고 부르고 있다. 그는 나이 쉰 여덟에 한 많은 세상을 떴고 "등고"를 지을 때는 쉰 초반이었다. 그런데도 구태여 "백년"이라고 표현을 쓴 것은 늙을 만큼, 나이들었다는 뜻이다. 나그네 길 만리를 헤매면서 고난과 신고로 삶을 겪어 가다보면 쉰 조금 넘은 나이인데도 백년인 듯이 아득히 길게 느껴졌을 게다.

▷중국에서 한자 百(백)은 一(일)에 넓다는 의미의 白(博)을 더해 100으로 사용했다. 100을 뜻하는 라틴어 센텀(centum)도 모든것을, 그러니까 100% 할 수 있다는 의미를 갖고 있다. 전부라는 의미다. 우리가 흔히 쓰는 %도 "당"을 뜻하는 per와 "백"의 centum이 합해져 나온 말(percent)이다. 동서양을 막론하고 100은 영원과 같은 상징적인 의미로 사용된 것이다.

▷갓난애기의 "백일"(백날)은 "온날"의 의미를 갖고있어 더욱 신선하다. "백"이야말로 온전하고 온갖이고 온통이고 온골이고 또 온판이다. 백은 "온 수"다. "즈믄"(천)은 너무 크다. 인생살이로는 당치도 않은 큰 수다. 그래서 "온"인 것이다. 유아 사망률이 높았던 과거에 "세 이레"를 거치고는 ‘백 날’을 탈없이 맞는 것은 여간 뜻깊은 일이 아니었을 것이다.

▷손보업계의 새로운 대안으로 떠오른 통합보험이 시판 반여년만에 100억원 돌파를 목전에 두고 있다는 소식이다. "100억원 돌파"에 손보업계가 의미를 두고있는 것은 방카슈랑스 등의 여파로 보험환경이 악화된 상황에서 보험사만이 취급할 수 있는 상품의 장점이 소비자들에게 먹혀들었다는 점이다. 업계로서는 "위기상황"에서 반가운 소식이 아닐 수 없다. 그러나 보험료가 비싸고 여러 보험사와 거래하고있는 계약자가 한 회사로 통합해야하는 약점은 아직도 손보업계가 풀어야할 과제로 남아있다.

이민후

본지 편집국장

< 저작권자 © 보험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민후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칼 뺀 금감원 대형 GA ‘엑셀금융’ 종합검사
2
상위 GA, 3분기 생보 매출 ‘선전’
3
무·저해지 환급률 제한 코앞… 아쉬운 보험업계
4
금감원, 대형 GA 엑셀금융서비스 종합검사 착수
5
금소법 시행 코앞, 보험사‧GA 긴장
6
실손보험, 많이 쓰면 보험료 대폭할증 추진…자기부담률도 상향
7
불완전판매 시 수입 50%까지 징벌적 과징금
8
GA 지점설치 절차 간소화 나선 손보협회
9
차기 손보협회장은?… '2파전 구도vs아직 예측 불가'
10
판례 무시하는 금감원, 대법 위에 있나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4, 808호(도화동,진도빌딩)  |  대표전화 : 02-786-7991  |  팩스 : 02-786-7990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아00428  |  등록일자 : 2007. 9. 6  |  발행일자 : 2007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 이민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후
Copyright © 2011 보험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fins.co.kr